인기 기자

e
당헌80조 개정에 우상호 "'이재명 지키기'? 기소 가능성은 친문 더 많아"
윤석열정부 취임 100일 점수 "낙제점…공정·상식 브랜드 깨졌다"
2022-08-16 11:32:26 2022-08-16 11:32:26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전국청년당 주최 청년공감 청년소통 열린간담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재명 방탄용’이라는 논란을 일으킨 당헌 80조 개정과 관련해 기소 가능성은 친문(친문재인)계 의원들이 많다며 설득에 주력하는 모양새를 취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당헌 80조 개정은)제가 볼 때는 별로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재명 지키기’라고 하는데 사실 기소될 가능성이 있는 의원들은 친문(친문재인) 성향 의원이 더 많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한 친문계 의원들의 반발 가능성도 제기된다. 
 
우 위원장은 당헌 80조 개정 요구에 대해 윤석열정부의 ‘정치보복 수사’를 들며 원칙적으로 찬성 의사를 밝혔다. 그는 “(저희가)지금 야당이 돼서 저쪽에서 우리 정치보복 수사를 한참 하고 있지 않느냐”며 “제가 그걸 보호하려고 지금 그러고 있는데 갑자기 그게 이재명 지키기다 그런 공격을 하길래 하지 말아 버릴까, 누가 기소되든 간에 그냥 놔둬 버릴까 이런 생각까지 들 정도”라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걸 그렇게 또 무슨 계파의 논쟁거리로 끌고 가는 건 좀 아닌 것 같다”며 “제가 볼 때 지금 한동훈 (법무부)장관 중심으로 해서 쭉 끌고 나가는 흐름에서 약간 무모한 보복성 수사들이 꽤 있다”고도 했다.
 
우 위원장은 “저도 (지난해)부동산 투기 의혹 대상자로 몰려서 탈당 권유 받았던 사람 아니냐”며 “(결국 경찰에서)무혐의 받고 나니까 되게 억울했다”고 회고했다. 이어 “가령 여기에 관련된 의원 중에 누가 기소 당하면 지역위원장을 내놔야 한다”며 “그래서 저는 그런 거리를 만들어놓는 것은 손 좀 봐야 한다, 이런 생각”이라고 말했다.
 
당헌 개정 대신 80조 3항의 윤리심판원 의결이라는 ‘예외규정’을 통해 구제가 가능하지 않느냐는 지적에는 “(그럼에도 불구하고)논란의 대상이 된다”며 “예외로 할 수 있다고 해놓아도 왜 이 사람은 예외냐 하고 누가 시비를 걸어버리면 그 사람이 억울하게 당한다”고 강조했다.
 
취임 100일을 하루 앞둔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 점수를 묻는 질문에는 "낙제점인 건 맞는 것 같다. 윤 대통령을 지지했던 분조차 지지를 철회했다는 것은 그만큼 심각한 많은 실수를 했다는 뜻"이라며 "공정과 상식이라는 대표 브랜드가 깨진 것이 가장 뼈아픈 문제"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공사 구분이 안 되는 공적 마인드 부족, 공정과 상식이라는 브랜드의 파괴 등이 같은 편도 실망하게 만든 요인"이라며 "이런 문제점들에 대한 지적을 잘 안 받아들이시는 것 같아 단기간 극복은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