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한 총리 "폭우 특별재난지역 선포 절차 조속히 진행"
행정안전부서 특별재난지역 조기 선포 서둘러 달라
"고령자 등 고위험군 원스톱 진료기관 우선 검사"
"약가 연동제 적용 완화해 제조사들 증산 독려"
2022-08-12 09:01:33 2022-08-12 09:01:33
[뉴스토마토 김종서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는 12일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폭우 피해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위해 관련 절차를 조속히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피해지역 주민의 생활안정과 신속한 복구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며 "피해지역 지자체는 신속히 피해조사를 마무리하고, 행정안전부에서는 선포 기준에 충족되는 지자체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조기 선포를 위한 절차를 최대한 서둘러 달라"고 주문했다.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서는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다. 재원 중인 중환자 수가 450명을 넘어섰고, 병상가동률도 50% 수준으로 높아졌다"며 "고령자 등 고위험군이 원스톱 진료기관 이용시 방문예약을 통해 우선적으로 검사와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진료 서비스 제공이 미흡한 부분은 보완하겠다"고 강조했다.
 
24시간 비대면 진료 '의료상담센터'에 관해서도 "운영상황을 정기점검해 미흡한 기관은 지정을 해제하고, 진료 가능한 의료기관 중심으로 위탁하는 등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7080개의 코로나 치료병상을 지정 운영, 확진자 21만명 수준까지는 대응이 가능하리라 생각한다. 이에 더해 7200여개 일반병상에서도 코로나 환자 치료가 가능하기 때문에 더 많은 확진자 발생에도 충분히 대응할 수 있다"면서도 "지자체별 병상 격차를 해소하고, 필요시 추가적인 행정명령 등을 통해 병상을 확보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해열제 등 감기약 공급을 확대하고 사용량 증가 시 가격을 인하하는 '약가 연동제' 적용을 완화해 생산을 확대하겠다는 계획도 제시했다.
 
지자체와 지역의료계가 참여하는 지역의료협의체는 모든 지자체에 조속히 구성해 가동하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한 총리는 "코로나19 치명률이 다소 낮아졌다고는 하지만 확산세가 지속되면 피해규모는 커질 수밖에 없다"며 "마스크 착용, 손씻기, 주기적 환기 등 개인수칙의 철저한 시행과 위중증을 현저히 감소시키는 백신접종을 해주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2일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폭우 피해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위해 관련 절차를 조속히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경기도 군포시 산본동 저지대 주택가에서 폭우 피해복구를 지원하고 있는 군 장병들.(사진=뉴시스)
 
 
세종=김종서 기자 guse1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