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과거 직원들 돌아와 바보짓…국정원 아닌 걱정원"
"일언반구도 없이 고발…전직 국정원장에 대한 예의없는 짓"
입력 : 2022-07-07 10:45:41 수정 : 2022-07-07 16:02:06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지난달 15일 서울 마포구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2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에서 문희장 전 국회의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7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첩보 보고서를 무단 삭제한 혐의로 친정인 국정원으로부터 고발 당한 데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전면 부인했다. 국정원 메인 서버에 모든 자료가 남기 때문에 이러한 지시 자체를 할 수 없다는 게 박 전 원장의 주장이다.
 
박 전 원장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모든 첩보, SI(특수정보) 문서는 국정원이 생산하지 않는다. 공유할 뿐"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그러한 몇 페이지 이런 것을 문건으로 본 적도 없고, 또 제가 보았다고 하더라도 지시할 바보 국정원장 박지원도 아니다"고 말했다.
 
앞서 국정원은 전날 박지원, 서훈 두 전직 원장을 국정원법(직권남용죄) 위반, 공용전자기록 등 손상죄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초유의 일이었다. 2020년 9월 발생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첩보 관련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한 혐의다.
 
이에 대해 박 전 원장은 "우리 (국정원)직원들이 지금은 개혁돼서 국정원장이 부당한 지시를 하면 듣지 않는다. 그런 국정원 직원도 없다"며 "더욱 중요한 것은 제가 (자료를)삭제를 했다고 하더라도 국정원은 메인 서버에 남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떤 것이 (메인 서버에)남는다는 것이냐'는 진행자 질문에 "모든 보고서가 메인 서버에 들어가는 것"이라며 "제가 지시했다고 하면 지시한 날도 들어가고 삭제된 것도 남는다"고 했다. 그는 '종이(서면)로 보고된 보고서를 파기했을 수 있지 않았냐'는 추가 질문에는 "종이가 있다 하더라도 다 (서버에)올라간다"며 "국정원은 PC를 사용하면 바로 서버로 연결된다"고 했다.
 
박 전 원장은 국정원의 이번 고발과 관련해 "현재의 개혁된 국정원에서는 우리 직원들이 이런 짓 안 한다"며 "과거 직원들이 다시 돌아왔다고 그런다. 자기들이 하던 짓을 지금도 하는 것으로 착각하고 바보 짓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규현 국정원장을 향해 "어떻게 됐든 부임한 지 겨우 한 달 남짓 되는 신임 국정원장이 국정원을 걱정원으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전 원장은 "저한테 일언반구도 없이, 전화 한 마디도 없이 검찰에 고발한다, 이것은 법적으로도 틀렸고 전직 국정원장(서훈), 바로 직전 국정원장(박지원)에 대한 예의도 없는 짓"이라며 "이럴 수가 없다. 이거는 안 된다"고 강하게 규탄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