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계 내년도 최저임금 9310원 제시…노사 격차 '780원'
노사 2차 수정안 제시…간극 1080원→780원
입력 : 2022-06-29 16:21:34 수정 : 2022-06-29 16:58:50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노사가 내년도 최저임금에 대한 2차 수정안을 제시하면서 1080원이던 노사 요구안의 격차는 780원으로 줄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8차 전원회의'를 속개하고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를 이어갔다. 노동계는 1차 수정안(1만340원)보다 250원 낮은 1만90원을 제출했다. 이는 올해 최저임금(9160원)보다 930원(10.1%) 높은 금액이다.
 
경영계는 1차 수정안(9260원)보다 50원 높은 9310원을 제출했다. 올해 최저임금 대비 150원(1.6%) 인상을 제시한 것이다.
 
노사 양측의 2차 수정안으로 격차는 780원 수준이다.
 
논의에 진전이 없으면 공익위원들이 심의 촉진 구간을 제시할 수 있다. 노사는 구간 안에서 다시 수정안을 제출해야 한다.
 
최저임금위는 근로자위원, 사용자위원, 공익위원 9명씩 모두 27명으로 구성된다. 수정안을 놓고도 입장 차이가 좁혀지지 않으면 박 위원장을 비롯한 공익위원들이 제출한 안건(금액)을 표결에 부쳐 최저임금 수준을 결정하게 된다.
 
노사 간 입장 차이가 큰 만큼 공익위원의 판단에 따라 내년도 최저임금이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
 
최저임금위원회 법정 심의기한은 29일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8차 전원회의'를 열고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은 최저임금위원회에 입장하는 노사위원들. (사진=뉴시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