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피셀-진스크립트, 위탁개발생산 확대 계약 체결
"전략적 투자자 확보…차세대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
입력 : 2022-05-16 09:53:22 수정 : 2022-05-16 09:53:22
대웅제약 전경. (사진=대웅제약)
 
[뉴스토마토 고은하 기자] 대웅제약(069620)과 영국 아박타가 합작 설립한 아피셀테라퓨틱스가 진스크립트 프로바이오와 전략적 투자 및 위탁개발생산(CDMO) 확대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진스크립트 프로바이오는 이번 계약으로 아피셀테라퓨틱스의 다음 단계 투자 라운드에 참여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아피셀테라퓨틱스는 지난해 2월 8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성공한 바 있다. 이번 진스크립트 프로바이오 투자 참여와 관련, 아피셀테라퓨틱스는 다음 펀딩에 앞서 AFX 플랫폼의 글로벌 밸류 체인(value chain)을 커버할 수 있는 전략적 투자자를 확보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AFX 플랫폼은 아피셀테라퓨틱스의 줄기세포 기반 차세대 세포유전자치료제 기술로, 세포에 약물 유전자를 삽입하기 위해 바이러스 벡터(vector)를 이용한다. 진스크립트 프로바이오는 세포유전자치료제의 고품질 원스톱 바이러스 벡터 공정개발 및 우수의약품 제조·관리 기준(GMP) 생산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양사는 지난해 12월 AFX 플랫폼의 첫 번째 프로젝트를 위한 바이러스 벡터 위탁개발생산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아피셀테라퓨틱스의 후속 파이프라인에 필요한 바이러스 벡터도 진스크립트 프로바이오에 위탁하게 된다. 또 양사는 전략적 투자 파트너로서 라이선스 아웃 등 사업 개발 분야도 협업을 강화하기로 했다.
 
유종상 아피셀테라퓨틱스 대표는 "이번 전략적 협력 확대 및 투자 계약은 AFX 플랫폼의 우수성과 잠재력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향후 희귀 및 난치성 질환을 타깃으로 한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해 질병으로부터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유의미한 옵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민호성 진스크립트 프로바이오 대표는 "당사의 기술력을 통해 차세대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 프로젝트에 지원하게 돼 기대가 크다"라며 "하루빨리 환자들이 세포유전자치료제 혜택을 받을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고은하 기자 eunh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7.07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대웅제약(69620)177,500174,500(-1.69%)
일양약품우(7575)25,40030,800(21.26%)
일동홀딩스(230)19,75023,700(20%)
에이프로젠제약(3060)585688(17.61%)
종근당바이오(63160)28,30031,550(11.48%)

  • 고은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