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도시’ 나락 빠진 수애, 두 여자 갈등 절정...시청률 4.3%
입력 : 2022-01-27 08:27:06 수정 : 2022-01-27 08:27:06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JTBC 드라마 공작도시에서 이이담이 수애로부터 관계의 주도권을 빼앗았다.
 
2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6일 방송된 공작도시’ 15회는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 4.3%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이설(이이담 분)이 자신에게 애원하는 윤재희(수애 분)를 매몰차게 거절하면서 두 여자의 갈등이 절정으로 치닫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자신이 입양한 아들 현우(서우진 분)의 생모가 김이설임을 확인한 윤재희는 애써 얻어낸 것들을 빼앗길지도 모른다는 위기감에 휩싸였다. 그런 그에게 유진석(동방우 분)이 갑작스레 그림 위작 논란을 제기하면서 윤재희의 불안은 현실이 되는 듯했다. 심지어 유진석이 위작 시비를 걸어온 그림이 김이설의 도움으로 찾아낸 것이기에 윤재희는 김이설에게 더 큰 배신감을 느낄 수밖에 없었다.
 
며느리의 실수로 자존심이 상한 서한숙(김미숙 분)은 윤재희에게 미술관 대표직에서 물러날 것을 종용하는 동시에 정준혁(김강우 분)과의 이혼까지 언급했다. 벼랑 끝까지 내몰린 윤재희는 마치 선전포고라도 하듯 서한숙을 향해 쏘아붙였다. 서한숙은 범 앞의 하룻강아지 같은 며느리가 그저 가소로울 뿐이었다.
 
그런가 하면 양원록(정희태 분)의 뒤에 가려진 미네르바의 진짜 사장이 서한숙의 비서 고선미(김주령 분)임을 깨달은 김이설은 직접 서한숙을 마주했다. 서로의 의중을 감춘 채 마주 보는 두 사람의 눈빛이 긴장감을 더욱 고조시켰다.
 
같은 시각 김이설의 도움으로 위작 문제를 해결했다는 소식을 들은 윤재희는 긴장감 가득한 얼굴로 서한숙을 만나러 갔다. 그리고 그곳에서 나오는 김이설을 목격하고 패닉에 빠졌다. 둘 사이 어떤 말이 오갔을지 모르는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윤재희는 서한숙이 마지막으로 준 기회를 잡았다. 이어 서한숙의 뜻대로 과거 자신에게 씻을 수 없는 치욕을 안겼던 유진석을 한 팀으로 받아들였다.
 
수모를 이겨낸 윤재희에게 주어진 것은 예전처럼 화목한 가족이었다. 그러나 정준혁과 정현우 앞에 김이설이 등장하면서 윤재희의 안정에는 다시금 균열이 발생하기 시작했다. 마치 한 가족처럼 다정해 보이는 정준혁과 김이설, 그리고 두 사람의 아이인 현우를 목격한 윤재희의 얼굴에는 참담함이 서렸다. 반면 김이설의 입가에는 그를 향한 비웃음이 떠올랐다.
 
결국 윤재희는 김이설을 따로 불러 그의 과거에 공감하는 한편, 자신을 떠나줄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김이설은 그의 제안을 완강하게 거절했다. 이에 윤재희는 김이설을 향해 무릎을 꿇으며 애원했다.
 
이를 아프게 지켜보던 김이설은 지난번 윤재희가 자신에게 했던 대로 윤재희의 간청을 외면했다. 혼자 남겨진 윤재희의 고통스러운 울음을 마지막으로 15회가 막을 내렸다.
 
공작도시. 수애, 김강우, 이이담, 이학주. 사진/JTBC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