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1500억원 규모 녹색채권 발행
26일 수요예측 거쳐 내달 8일 발행
입력 : 2022-01-25 09:13:15 수정 : 2022-01-25 09:13:15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한화는 최대 1500억원 규모의 녹색채권을 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녹색채권은 3년, 5년물로 구성되며 신용등급은 'A+/안정적'이다. 지난 24일 금융감독원 증권신고서 제출, 26일 수요예측을 거쳐 2월 8일 발행할 예정이다. 대표 주관사는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SK증권이다.
 
자료/(주)한화
 
녹색채권은 신재생에너지와 같은 친환경 사업 관련 자금 조달을 위한 특수목적 채권으로, 공인기관 인증을 받아야 발행할 수 있다. 한화는 지난 19일 나이스신용평가로부터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채권 최고 등급인 그린(Green)1을 획득했다.
 
모집 자금은 ESG 관련 자체사업인 이차전지, 태양광 설비 분야에 투입할 예정이다. 한화 기계부문은 이차전지의 소재·전극, 조립, 화성, 모듈팩 공정에 사용되는 각종 장비와 태양광 셀·모듈 분야의 전문 설비를 생산하고 있다.
 
한화 관계자는 "ESG 경영 관점에서 자체사업에 대한 투자와 지속가능경영 활동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