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윤석열·이준석 '울산담판', 윤석열의 백기투항!"
"김종인과 이준석, 선대위 윤 후보측 다 쳐낼 것"
"김병준과 김한길, 허수아비로 만들 것"
입력 : 2021-12-04 13:06:44 수정 : 2021-12-04 13:06:44
[뉴스토마토 민영빈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전날 극적 화해를 이룬 가운데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4일 윤 후보의 '백기투항'이라고 평가했다. 
 
전여옥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이 무너졌다"며 "간단히 말하면 백기투항"이라고 했다. 일명 '울산담판'에 대해서도 "'김종인 아바타' 이준석과 윤석열의 담판이었다. 윤석열 후보와 당대표 이준석의 만남이 아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 전 의원은 당시 속보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수락'이었다는 것을 언급했다. 그는 "윤 후보는 친절하게도 김 위원장이 전권을 가지고 선대위를 총괄할 것이라고 했다. 한 마디로 미봉책"이라며 "앞으로 김종인과 이준석 '할배 손자'는 선대위 윤 후보쪽 사람들을 온갖 구실을 들어 다 쳐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선대위에 합류한 김병준·김한길 위원장에 대한 걱정과 함께 선거자금 전권에 대한 우려도 표했다. 그는 "김병준과 김한길을 허수아비로 만들 것"이라며 "홍보위원회와 여의도연구원을 장악하고 선거자금을 그들 손으로 100% 집행할 것이다. 애초 '위장적 껀수'로 삼았던 이수정 교수에 대해서는 '사퇴'를 요구하지 않겠다는 '선심'까지 보여주지 않나"고 주장했다. 
 
끝으로 전 전 의원은 "조금 후면 '손학규 대표 사퇴'를 외치며 드러눕던 이준석의 '분열정치'는 그대로 재현될 것"이라며 "윤석열 후보의 당선? 정권교체? 김종인과 이준석이 과연 진정성 있게 바라고 있나"고 물었다. 아울러 이 대표의 잠행사태와 관련해 "썩고 너저분한 정치기술자 꼰대의 악취, 그들의 최종 목표가 뭔지 여러분도 저도 감잡고 있다"며 "매우 걱정스럽다"고 했다.
 
전여옥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전 의원이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울산담판'과 관련된 글을 올렸다/전여옥 페이스북 캡처
 
민영빈 기자 0empt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민영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