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스마트기기 활용 '원격현장플랫폼' 개발
영상 공유 통한 현장 모니터링·업무 협업 가능
입력 : 2021-12-02 14:00:00 수정 : 2021-12-02 14:00:00
원격현장관리플랫폼 대시보드. 사진/현대건설
[뉴스토마토 김현진 기자] 현대건설(000720)은 무인드론과 스마트글래스를 연계해 건설현장을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는 '원격현장관리플랫폼'을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기존 건설현장에서의 스마트기기 활용은 데이터를 통합하기 위해 여러 시스템 접속이 필요해 관리에 어려움이 있었다
 
현대건설이 개발한 플랫폼은 무인드론과 스마트글래스를 연계한 것이 특징으로 영상과 3D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입체적 현장관리가 가능하다.
 
360도 카메라, CCTV 영상 등 다양한 스마트기기와 연계해 위험 작업구간 등에서의 현장 작업자 안전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사고가 발생할 경우 즉각적인 안전조치를 취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무인드론은 사전에 설정된 비행경로를 따라서 자율비행하며 비행이 종료되면 드론스테이션으로 복귀해 충전되기 때문에, 현장에서 사람의 개입 없이도 효과적으로 드론을 운영할 수 있다.
 
현대건설은 이를 원격현장관리플랫폼에 연계해 본사에 있는 드론 전문가가 현장의 무인드론을 원격 제어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드론 비행 중 변수가 발생해도 즉각적인 대처가 가능하며, 현장에서 보내는 사진과 영상을 원격지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글래스는 건설현장 근무자와 본사 관계자가 실시간으로 동일한 장면을 모니터링하고, 화상 회의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현대건설은 이를 원격현장관리플랫폼에 연계해 본사와 현장간의 원격 협업시스템을 구축했다. 영상 공유를 통해 본사 담당자가 출장을 가지 않고도 현장을 점검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실시간으로 공사현황을 확인하고 점검할 수 있다.
 
현대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내년 1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과 ESG 경영 강화 등에 힘입어 원격현장관리플랫폼의 도입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며 "향후 원격현장관리플랫폼을 인공지능, 로보틱스 등 다양한 스마트기술과 연계해 미래 스마트건설기술을 이끌어 나가며, 현장에서의 작업자 안전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김현진 기자 k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현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