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두산인프라코어, 중남미서 수주 랠리
칠레 88대·콜롬비아 50대 등 138대 수주
입력 : 2021-10-26 15:05:52 수정 : 2021-10-26 15:05:52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현대두산인프라코어(042670)가 최근 칠레, 콜롬비아 등에서 총 138대의 건설장비를 수주하며 중남미 시장에서 약진 중이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칠레 아라우코(Arauco)와 굴착기 60대, 베살코(Besalco)와 굴착기와 휠로더 28대 등 총 88대의 건설장비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아라우코에 △굴착기 34톤급 모델(DX340LCA-K) △36톤급 모델(DX360LCA-7M) △26톤급 모델(DX260LCA) 등을 납품할 계획이다. 베살코에는 △30톤급 굴착기(DX300LC) △26톤급 굴착기(DX260LCA) △25톤급 휠로더(DL320A) △42톤급 휠로더(DL420A) 등을 인도할 예정이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가 최근 칠레, 콜롬비아 등 중남미 시장에서 총 138대의 건설장비를 수주했다. 사진은 수주 기종 중 하나인 36톤급 굴착기(DX360LCA-7M). 사진/현대두산인프라코어
 
특히 아라우코는 건설장비 발주량이 많은 고객사로 발주 규모가 커 입찰 시마다 건설장비 글로벌 탑 업체들과의 경쟁이 치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울러 콜롬비아 현지 기업인 SK렌탈사에서도 50대의 건설장비를 주문했다. SK렌탈은 80여대의 건설장비를 보유한 콜롬비아 최대의 건설장비렌탈기업이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중남미 시장에서 현대두산인프라코어의 고품질 장비에 대한 높은 만족도가 대량 발주로 이어지고, 브랜드 이미지도 상승하는 선순환이 이뤄지고 있다"며 "대형 고객 유치에 박차를 가해 시장 지배력을 확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