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방역·민생, 국민 삶 보호는 정부의 남은 임기 책무"
영상 국무회의 주재하고 각 부처 분발 촉구 "막중한 책임감 느껴"
입력 : 2021-08-03 11:02:02 수정 : 2021-08-03 11:02:02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방역과 민생에 전념하며 국민의 삶을 지키는 것이 우리 정부 남은 임기 동안 피할 수 없는 책무가 됐다"면서 각 부처의 분발을 촉구했다. 이는 대선을 앞둔 임기 막바지, 자칫 해이해질 수 있는 공직기강을 다잡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 위기 속에서 국민들은 여전히 힘겨운 시기를 견디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4차 산업혁명과 기후변화에 대응해야 하는 대전환기에 국가의 미래를 준비하고 개척하는 과업 또한 미룰 수 없는 시대적 소명이 됐다"면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국정의 최우선 과제'로 '당면한 위기를 하루속히 극복하는 것'을 꼽았다. 그러면서 "모든 부처는 코로나 상황을 조속히 진정시키는데 전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며 "코로나 격차 해소와 민생 안정을 위한 추가 대책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일자리 회복이 최우선 과제"라면서 "정부는 일자리 창출의 마중물 역할을 하면서 민간 기업의 일자리 창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다짐했다. 구체적으로 "소프트웨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신기술 분야가 민간 일자리의 보고"라면서 "기업이 인력 양성을 주도하고, 정부는 과감하게 지원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과 정부의 협업모델이 확산된다면 기업에는 좋은 인력, 청년들에게는 양질의 일자리가 동시에 제공되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각 부처에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대전환에 사명감을 갖고 최선을 다해 임해 주기 바란다"며 "우리 정부는 지난해부터 한국판 뉴딜을 국가발전 전략으로 삼고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을 강력히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한 "민간 확산, 지역 확산에 더욱 속도를 높여 국민들이 일상에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하겠다"면서 "새롭게 추가한 휴먼 뉴딜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노력도 강화해야 하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사람투자'를 대폭 확대하고, 신속한 산업구조 재편과 공정한 전환을 위한 정부의 지원을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탄소중립 실현'과 '에너지 전환'도 중차대한 과제로 꼽았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당연한 책무이고, 우리 경제의 미래와 직결되는 과제"라면서 "정부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수소경제 산업 생태계 조성 등 실천 프로그램을 더욱 주도적 자세로, 속도감 있게 추진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방역과 민생에 전념하며 국민의 삶을 지키는 것이 우리 정부 남은 임기 동안 피할 수 없는 책무가 됐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전날 수석보좌관회의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