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후원회장에 '50년지기' 강명훈 변호사
학창시절 최 전 원장 미담 주인공…"함께 미래 만들어가자"
입력 : 2021-08-02 18:35:37 수정 : 2021-08-02 18:35:37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자신의 후원회장으로 '50년 지기' 강명훈 변호사를 선임했다.
 
최 전 원장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강 변호사를 후원회장으로 선임했다고 전했다.
 
최 전 원장은 '명훈이에게'라는 제목의 글에서 "50여 년 함께 살아오면서 내게 많은 힘이 돼줬는데 제일 힘들 때 앞장서줬다"며 "국민 여러분, 이제 예비후보로 첫걸음을 내디딘다. 고맙게도 가장 가까운 친구 강 변호사가 후원회장을 맡아줬다"라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너무나 큰 힘이 된다"며 "국민 여러분, 대한민국의 미래를 밝히려는 저의 첫걸음에 함께 해달라"고 했다.
 
강 변호사는 페이스북에 게시된 영상에서 "최 후보자가 대한민국 미래를 담기 위해서 나섰다"며 "저도 돕고 싶다. 저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들이 최재형 후보자와 함께 대한민국의 미래를 만들어가면 좋겠다"라고 후원을 호소했다.
 
최 전 원장은 4일 대선 출마 선언을 한 뒤 후원회 모금을 본격적으로 시작할 예정이다.
 
후원회장을 맡은 강 변호사는 최 전 원장과는 경기고, 서울대 법대, 사법시험 동기다. 소아마비로 거동이 힘든 강 변호사를 고등학교와 대학, 사법연수원 시절 최 전 원장이 직접 업어서 등교한 미담은 잘 알려진 바 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일 자신의 50년 지기인 강명훈 변호사를 후원회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사진/최재형 캠프 제공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