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중기·소상공인 내 격차 발생…상생·협력모델 적극 알려라"
수석보좌관회의 주재, '대·중소 상생 협력 및 공정경제' 검토
입력 : 2021-08-02 17:59:49 수정 : 2021-08-02 17:59:49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내부 격차도 커지고 있다면서 "(정부의 상생협력 및 공정경제) 제도가 잘 활용될 수 있도록 정보를 공유하고 효율적으로 홍보해서, 상생 협력 모범 사례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해 이병헌 중소벤처비서관으로부터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 및 공정경제 정책 추진 현황 및 계획'을 보고받고 이같이 말했다. 회의에선 대기업 자원(자금, 설비, 유통망)과 중소기업의 기술과 아이디어, 정부 지원의 삼박자가 어우러진 상생 협력 모델 성과를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중소기업 육성에 역점을 두고 있어, 상생 협력의 모범 사례들이 늘어나고 있고, 공정경제를 위한 법 개정을 이루었으며, 제2벤처 붐으로 중소기업의 수출이 늘어나는 등 긍정적인 측면이 많다"고 평가했다.
 
다만 "중소기업 전체로 보면 볕을 쬘 수 있는 중소기업과 그렇지 않은 중소기업 간의 차이가 발생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아쉬워했다. 또 "디지털 전환과 온라인 판매 등 시대 변화에 빠르게 적응하고 정부 정책의 흐름을 잘 타는 소상공인도 있지만, 제도가 있다는 것을 모르는 채 적응을 잘하지 못하는 소상공인도 있어 격차가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정부 관련 정책 홍보 필요성과 함께 "세상이 빠르게 변하고 있는 만큼 중소기업 정책도 빠르게 변화해야 하고, 무엇보다도 현장의 이야기를 많이 듣고 반영하라"고 지시했다.
 
회의에는 청와대 참모진뿐 아니라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과 정중교 ㈜프레시지 대표이사가 참석해 동반 성장 관점에서 상생 협력을 논의하고, 기업의 생생한 사례를 공유했다. 문 대통령은 "민간 기업의 대표이사가 우리 청와대 수보회의에 참석한 것은 거의 처음이 아닌가 싶다"며 "기업 현장에서 느끼는 생생한 의견들 기탄없이 말씀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더불어 잘사는 경제'를 목표로 공정한 거래질서를 확립하고, 그 토대 위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호 이익을 위한 협력관계를 자발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도록 다양한 지원 정책을 추진해왔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간 격차도 커지고 있다면서 “(상생협력 및 공정경제) 제도가 잘 활용될 수 있도록 정보를 공유하고 효율적으로 홍보해서, 상생 협력 모범 사례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