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진 "여성은 윤석열이 허락한 페미니즘 원치 않아"
강 대표, 페이스북서…윤석열 '건강한 페미' 발언 비판
입력 : 2021-08-02 13:42:32 수정 : 2021-08-02 13:42:32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청년정의당 강민진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건강한 페미니즘 감별사를 자처하며 훈계하지 말고 여성들의 현실과 목소리를 먼저 공부하라고 비판했다.
 
강 대표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이 '건강한 페미니즘'을 언급한 데 대해 "우리는 '윤석열이 허락한 페미니즘'을 별로 원하지 않는다"며 "건강한 페미 구분짓는 감별사를 자처하며 훈계하지 말고 여성들의 현실과 목소리를 먼저 공부하라"고 충고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민의힘에 입당한 후 초선 의원 공부모임에 참석해 "페미니즘이라는 것도 건강한 페미니즘이어야지, 정권을 연장하는 데 악용돼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페미니즘이라는 게 너무 정치적으로 악용돼 남녀 간의 건전한 교제도 정서적으로 막는 역할을 많이 한다는 이야기도 있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강 대표는 "국민의힘에 입당했으니 이준석 대표를 닮아야겠다는 생각이 드셨나 싶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남녀 간 교제에 성평등이 없다면 건전한 교제이기는커녕 폭력과 차별로 얼룩진 관계일 것"이라며 "국민의 절반인 여성이 동등한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은 그 자체로 국가를 위한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청년정의당 강민진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건강한 페미니즘 감별사를 자처하며 훈계하지 말고 여성들의 현실과 목소리를 먼저 공부하라고 비판했다. 사진은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가 지난 3월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