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셀트리온, 작년 바이오시밀러 3종 수출 대박에 강세
입력 : 2021-08-02 09:51:02 수정 : 2021-08-02 09:51:02
[뉴스토마토 우연수 기자] 셀트리온(068270)이 바이오시밀러 3종이 지난해 국내 의약품 무역수지 사상 첫 흑자를 견인했다는 소식에 주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23분 셀트리온은 전일 대비 5500원(2.17%) 오른 25만9000원에 거래 중이다. 
 
전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의약품·의약외품 생산 수출 및 수입 실적을 분석한 결과 의약품의 연간 무역수지가 사상 처음 흑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완제의약품 수출액 1~3위를 셀트리온의 '렘시마주', '허쥬마주', 트룩시마주' 등 바이오시밀러 3종이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셀트리온은 전년 대비 149% 증가한 1조4769억원의 의약품을 생산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1.96%), 셀트리온제약(068760)(1.80%) 등 셀트리온 3형제의 주가도 동반 상승 중이다.
 
우연수 기자 coincidenc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우연수

주식시장을 둘러싼 제도와 당국 이슈를 발빠르게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