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2천원대 초저가 도시락 ‘이딸라 도시락’ 출시
밥·비엔나 소시지·볶음김치 3가지로 간단하게 구성
입력 : 2021-08-02 09:46:29 수정 : 2021-08-02 09:46:29
이딸라 도시락. 사진/세븐일레븐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코로나19로 편의점 도시락 수요가 크게 늘면서 초저가 도시락 ‘이딸라 도시락을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세븐일레븐 ‘이딸라 도시락’은 백미밥에 가장 대중적인 반찬인 비엔나소시지와 볶음김치로만 간단하게 구성돼 있다. 일반 도시락 대비 50% 이상 저렴한 가격으로, 현재 전체 편의점 도시락 중 가장 저렴한 가격대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강화되면서 편의점 도시락으로 식사를 대체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다양한 라인업을 통해 수요를 공략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일반적으로 편의점 도시락은 4500원에서 5000원대로 밥과 밑반찬 여러 개가 함께 구성된 백반이 주를 이루고 있다.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거리두기 단계가 4단계로 격상됐던 지난달 12일부터 31일까지 도시락 매출은 오피스상권 27.0%, 주택가상권 24.7%로 전년 동기 대비 많이 늘어났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외식이나 식당 방문을 꺼리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집이나 사무실에서 안전하게 식사하려는 문화가 조성됐기 때문이다.
 
김하영 세븐일레븐 도시락담당MD는 “다른 상품들과 같이 먹을 수도 있고 저렴한 가격에 간단한 도시락을 원하는 소비자들 니즈에 주목해 이번 상품을 선보이게 됐다”며 “소비자 취향에 맞게 다양한 조합이 가능한 만큼 다양한 상품과 연계판매가 일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