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쥴리 벽화' 논란 "여당 이득주기 위한 짓…왜 침묵하나"
CBS 김현정의 뉴스쇼 출연해…'쥴리 벽화' 논란에 민주당 책임론 주장
입력 : 2021-07-30 09:06:50 수정 : 2021-07-30 09:06:52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외협력특보를 맡고 있는 김경진 전 의원이 최근 논란이 된 '쥴리 벽화'가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의 행위라고 주장하며, 대변인이나 대선경선 주자들이 자제를 요구하는 입장을 냈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김 전 의원은 30일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쥴리 벽화' 논란에 대해 "누가 봐도 저 그림을 올린 것은 지금 범야권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후보 얼굴에 모욕을 주기 위해서 올린 의도라고 추정할 수 밖에 없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집권여당 쪽에 정치적인 이득을 주기 위한 것이라고 그렇게 평가될 수 밖에 없다"며 "집권여당이 비이성적인 격렬한 지지자를 통제하지 못한다, 스스로 무너져가는 징조 아닌가"라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사회자가 '민주당이 입장을 냈어야 했냐'고 묻자 "어제 저 그림이 나왔을 때 민주당 대변인 명의로 대한민국 대통령 선거에서 품위를 지키기 위해서 즉시 철거해달라는 의사표시가 나왔어야 했는데 당내 경선 주자 두 분 정도만 얕은 메시지가 나왔다"고 답했다. 
 
이어 "당 전체에서 명확한 메시지도 안 나왔고 나머지 후보들도 메시지가 안 나왔는데 상당히 문제가 있지 않나 싶다"라고 목소리 높였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외협력특보를 맡고 있는 김경진 전 의원이 최근 논란이 된 '쥴리 벽화'가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의 행위라고 주장하며, 대변인이나 대선경선 주자들이 자제를 요구하는 입장을 냈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사진은 지난 28일 오후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