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강남점, 루이비통과 대형 팝업 스토어 연다
5개 층에 걸쳐 전 장르 신상품 공개… 강남점 단독상품 마련
입력 : 2021-07-29 06:00:00 수정 : 2021-07-29 06:00:00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사진/신세계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신세계(004170)는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루이비통과 손잡고 의류, 가방, 주얼리, 향수 등 전 장르의 2021 가을·겨울 상품을 백화점 업계 최초로 소개한다고 29일 밝혔다. 
 
강남점은 오는 30일부터 내달 15일까지 5개 층에 걸쳐 루이비통 팝업 스토어를 열고 올 가을·겨울 신상품을 선보인다. 
 
우선 1층 ‘더 스테이지(The Stage)’에서는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디자인 브랜드 포르나세티(Fornasetti)와 협업한 루이비통의 올해 신상품을 소개한다. 실제 루이비통의 2021 가을·겨울 컬렉션 런웨이 장소였던 루브르 박물관의 분위기를 강남점 1층 팝업 공간에 그대로 재현해 오프라인만의 특별한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2층에서는 루이비통의 향수 컬렉션인 ‘온 더 비치(ON THE  BEACH’, 3층은 파인 주얼리 컬렉션 ‘스타 블라썸(Star blossom)’, 4층 ‘슈즈 컬렉션’, 6층 ‘남성 컬렉션’과 '템보러리 레지던시(Temporary Residency)' 까지 총 5개의 색다른 팝업 스토어에서 루이비통 전 장르의 제품들을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3층의 스타 블라썸 컬렉션과 4층 슈즈 컬렉션에서는 오직 신세계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단독 한정 상품도 있다. 
 
글로벌 브랜드와 손잡은 여러 팝업 행사는 강남점 전체 명품 매출 견인으로도 이어졌다. 실제 지난해 샤넬, 보테가 베네타, 루이비통 등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의 이색적인 팝업 행사를 바탕으로 신세계 강남점의 2020년 상반기 명품 장르는 23.1% 신장했다.
 
이번에 루이비통 팝업과 더불어 강남점 1층도 새롭게 단장해 선보인다. 지난 27일 강남점 1층에 마련한 ‘아뜰리에 드 보떼(Atelier de Beautè)는 ‘세상에 없던 아름다움을 위한 작업실’이라는 의미로 국내 최대 규모의 럭셔리 화장품과 스카프·핸드백 편집숍 등 100여개의 브랜드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샤넬의 프리미엄 스킨 케어 매장과 함께, 화장품·패션 상품 모두를 경험할 수 있는 디오르 부티크, 샤넬·구찌·디오르의 최고급 향수도 국내 최초·최대 규모로 만날 수 있다.
 
임훈 신세계백화점 영업본부장(부사장)은 “신세계 강남점은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들이 아시아 시장을 겨냥해 신상품을 가장 먼저 소개하는 무대로 자리 잡았다”며, “성공적인 리뉴얼과 압도적인 콘텐츠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백화점의 위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