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난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에 박승건 디자이너 영입
"MZ세대가 환호하는 창의적인 글로벌 브랜드로의 도약 기대"
입력 : 2021-07-22 16:37:53 수정 : 2021-07-22 16:37:53
박승건 스타일난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사진/난다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패션·화장품 기업 난다는 패션·뷰티 브랜드 스타일난다의 해외 사업 확장과 디자인 경쟁력 강화를 위해 ‘푸시버튼(pushBUTTON)’의 박승건 디자이너를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로 영입한다고 22일 밝혔다. 박승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26일부터 스타일난다의 크리에이티브를 총지휘하며 난다의 새로운 도약을 이끈다.
 
박승건 신임 CD는 2009년 패션브랜드 푸시버튼을 론칭해 현재까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 브랜드를 이끌고 있다. 2010년부터 꾸준히 서울패션위크에 참여해 패션계의 주목을 받았으며, 2017 S/S 헤라 서울패션위크에서 ‘올해 최고 디자이너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런던패션위크에는 세 번이나 컬렉션을 올렸으며, 북경과 상해 패션위크에도 꾸준히 오르고 있다.
 
스타일난다는 창업자 김소희 전임 CD의 비전대로 MZ세대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해외 시장을 확대하기 위해 박승건 디자이너를 선택했다는 설명이다. 론칭 초기부터 패션 트렌드를 선도하는 10대와 20대에서 절대적인 지지를 받으며 성장한 스타일난다는 ‘새로움’과 놀라움’을 브랜드 정체성으로 삼고 있다. 스타일난다는 푸시버튼을 통해 플레이풀하고 위트 넘치는 독창적 패션을 끊임없이 선보여온 박승건 CD가 스타일난다의 비전을 함께 이룰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영입 이유를 밝혔다.
 
박승건 CD는 스타일난다의 패션 및 뷰티브랜드 ‘3CE’의 크리에이티브를 책임지는 동시에 푸시버튼의 CD로도 계속 활동한다. 스타일난다와 3CE가 이미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권의 소비자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글로벌 브랜드이고 푸시버튼 역시 해외를 무대로 활약해온 브랜드이기에 박승건 CD의 해외 시장 경험이 다각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승건 CD는 "국내 1세대 온라인 패션브랜드이자 패션뷰티 이커머스를 이끌어온 스타일난다에 합류해 영광이다"라며 "그동안 쌓아온 디자인 역량과 해외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스타일난다의 글로벌 시장 도약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신지은 난다 대표는 "박승건 CD의 독창성과 진취성은 스타일난다가 추구하는 유니크함과 만나 새로운 시너지를 낼 것"이라며 "스타일난다와 박CD가 견지해온 새로움의 가치가 빠르게 변하는 시장의 트렌드를 선도하고 사업을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타일난다를 창립하고 17년간 브랜드의 글로벌 성공에 기여한 김소희 전 CD는 1년여간 박승건 CD 영입을 함께 준비한 후 최근 사임했다. 김소희 전 CD는 3CE 및 스타일난다의 창조적 지휘자로서 아시아 MZ세대에게 영감을 주는 유니크한 뷰티 및 패션 감수성으로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시장에 브랜드를 성공적으로 안착시켜 스타일난다의 글로벌 거점을 공고히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