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당' 홍준표 "도덕성·경륜 대선 후보로 정권 교체"(종합)
최고위서 '만장일치' 의결…1년 3개월 만 복귀하며 대권 도전 시사
입력 : 2021-06-24 12:15:22 수정 : 2021-06-24 12:15:22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국민의힘에 복당했다. 홍 의원은 "도덕성과 준비된 경륜을 가진 대선 후보 선출로 정권 교체를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며 복귀를 알렸다. 이에 따라 본격적인 대선 출마 작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은 24일 최고위원회의 복당 의결 이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쩔 수 없이 잠시 집을 떠나야 했던 집안의 맏아들이 돌아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3월 총선을 앞두고 공천 배제에 반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을 탈당한 지 1년 3개월 만이다.
 
그는 "당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힘을 모아준 국민과 당원 동지들, 이준석 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회 위원들께 깊은 감사드린다"며 "밖에서 머문 시간 동안 저 자신을 돌아보고 오직 대한민국의 미래만 생각했다"고 말했다. 특히 "정권 교체의 밀알이 되겠다"며 "헌정사와 정당사 초유의 젊은 리더십과 수신제가의 도덕성과 준비된 경륜을 가진 대선 후보 선출로 정권 교체를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복당과 동시에 대권 도전을 시사했다. 그는 "이번 귀가는 제 남은 정치 여정의 새로운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국가 정상화와 더 크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향해 거침 없이 나아갈 것"라고 밝혔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홍 의원의 복당이 만장일치로 의결됐다. 이 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효력을 즉시 발효되고 지금부터 국민의힘 당원"이라며 홍 의원의 의정 활동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홍 의원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가 끝난 지난달 10일 복당을 선언, '돌아가겠다'는 뜻을 내비쳤으나 전당대회, 일부 초선 의원들의 반대 등으로 당 내 논의가 미뤄져왔다. 그러나 홍 의원의 복당을 약속한 이 대표가 당선되면서 '친정' 국민의힘으로 복귀할 수 있게 됐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지난 5월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 복당 절차를 밟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