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디바이오, 알츠하이머 치료제 물질 글로벌 권리 인수
2023년까지 글로벌 임상 1상 진입 목표
입력 : 2021-06-23 13:59:14 수정 : 2021-06-23 13:59:14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단디바이오사이언스는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치료 물질 'DD-A279' 관련 공동연구를 수행했던 건양대학교 산학협력단 외 3개 대학(건국대, 조선대, 고려대)으로부터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전체 계약금액은 6억4000만원 규모로 계약 후 지급되는 선급금 외 나머지는 임상시험 진행에 따라 순차적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단디바이오는 이번 계약을 통해 특허 전용실시권과 글로벌 권리를 양수, 본격적인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제 개발에 착수한다. 올해 전임상을 거쳐 오는 2023년 글로벌 임상 1상에 진입할 계획이다. 
 
알츠하이머병은 환자의 뇌에서 아밀로이드 베타(Aβ)가 응집되거나 과다 인산화된 타우단백질(tau protein)의 축적에 따른 신경섬유다발(neurofibrillary tangles)의 급격한 증가에 의해 발병된다고 알려졌다. 현재 전 세계 많은 연구기관과 글로벌 제약사가 치매 치료제 개발을 위해 도전하고 있지만 치료방법을 결정하는 기준이 명확하지 않고, 질병을 유발하는 요인들이 다양해 단일 기전 타깃 치료나 병증 확인 후 치료를 통해서는 근본적인 치료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박영민 단디바이오 대표는 "DD-A279는 알츠하이머 치매 발병인자를 효과적으로 억제하는 펩타이드 기반 신약물질로 약효가 뛰어나고 경쟁약물 대비 가격 경쟁력도 우수하다"라며 "이번에 확보한 원천 기술을 통해 기존 단일 타겟 약물들의 한계를 극복한 계열 내 최고(Best-in-Class) 신약을 개발, 치매로 고생하는 환우들과 가족들에게 희망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