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보육교직원, 9월까지 휴가 분산 권고
휴가 분산·교대근무 권고…적극 참여시 인센티브 제공
입력 : 2021-06-23 12:20:25 수정 : 2021-06-23 12:20:25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정부가 어린이집 보육 교직원들에 대한 휴가를 오는 9월까지 분산해 줄 것을 권고했다. 또 보육교직원의 선제검사, 예방접종, 개별 휴가 기간을 고려해 학부모에게도 휴가계획을 수립하도록 요청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어린이집 보육교직원에 대한 휴가 분산 계획을 마련했다고 23일 밝혔다.
 
휴가 분산 계획을 보면, 보육교직원들의 휴가가 7월 말 또는 8월 초에 집중되는 것을 피하기 위한 권고 조치가 담겨있다. 특히 휴가 기간은 6월 4주에서 9월 3주간으로 지정, 보육교직원의 휴가 및 근무계획 수립도 권고하고 있다.
 
아울러 어린이집 전체의 휴가 기간을 설정하기보다는 보육교직원 간에 교대근무를 권장하는 등 보육서비스 유지를 당부했다. 보육교직원의 선제검사, 예방접종, 개별 휴가 기간도 고려해 학부모에게 휴가계획을 수립하도록 요청했다.
 
교사 근무, 반 구성, 해당 기간의 원 운영방식 등에 대해서는 보육수요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어린이집 운영위원회 등의 결정을 통해 운영하도록 했다.
 
중대본 관계자는 "향후 예방접종 진행 상황과 거리두기 개편안을 반영한 어린이집 대응지침을 개정하는 한편, 휴가 분산 계획을 포함한 어린이집 근무계획 및 운영 사항을 모니터링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휴가 분산에 적극 참여하는 어린이집에 대해서는 추후 보육 유공 포상 시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정부는 각 어린이집 보육교직원에 대한 휴가 분산 계획을 마련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은 코로나 검사 받는 어린이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민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