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투사 자격 갖춘 키움증권, 금융위 지정신청에도 속도
금감원 요건심사 이후 안건 의결까지 2~3개월 소요예상
입력 : 2021-06-23 06:00:00 수정 : 2021-06-23 06:00:00
[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키움증권이 자기자본 3조원 규모의 종합금융투자사(종투사) 자격을 갖춘 만큼 금융위원회에 종투사 지정 신청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지정 신청 이후에는 금융감독원의 요건 심사를 거쳐 금융위의 안건 의결이 완료되면 최종적으로 종투사 업무가 가능해진다. 앞으로 키움증권은 신생기업을 위한 투·융자, 인수합병(M&A) 등 종합적인 기업금융으로 업무 분야를 넓힐 수 있는 데다 신용공여와 프라임브로커 서비스(PBS) 업무가 가능해지면서 IB 부문의 수익성도 강화될 전망이다. 
 
2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키움증권은 44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받은 자금이 모두 납입된 이후 금융위원회에 종투사 지정 신청을 낼 것으로 보인다.
 
사진/키움증권
키움증권 관계자는 “유상증자 관련 자금조달이 모두 완료된 이후 준비가 되는 대로 금융위원회에 지정 신청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키움증권의 자기자본은 1분기 별도 재무재표 기준 2조7288억원이다. 유상증자를 마치면 자기자본이 3조1700억원으로 늘어나면서 종투사 자격을 얻기 위한 요건에 부합한다.
 
키움증권은 최대주주인 다우기술을 포함한 한화투자증권, KB, 골든씨제일차주식회사 등 다수의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총 4000억원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주식은 상환전환우선주(RCPS)로 발행한다. 상환조건은 발행일로부터 20년 이내의 범위에서, 발행일로부터 5년째 되는 날과 그로부터 1년 째부터 전부 또는 일부를 상환할 권리가 있다. 주당 신주 발행가액은 15만417원이다. 기준주가에 25% 할증했다. 납입일은 오는 29일이다. 신주 상장예정일은 다음달 12일이다.
 
또한, KB손해보험, 스마일게이트엔터테인먼트, 우리금융캐피탈을 대상으로 총 400억원 규모의 신주 16만6203주도 발행한다. 발행 가액은 24만667원으로 최근 주가에 100% 할증된 가격이다.
 
키움증권이 금융위에 지정 신청을 낸 이후에는 최종 종투사 확정까지 통상적으로 2~3개월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원회는 금융감독원에 해당 기업의 종투사 요건을 갖췄는지 심사를 의뢰하고 특이사항이 없을 경우 금융감독원 자본시장 감독국에서 안건을 보고하는 절차가 진행된다. 마지막으로 금융위윈회에 승인을 받아야 한다. 
 
앞서 증권사 가운데서 8번째로 종투사 지정된 하나금융투자도 금융위에 지정 신청을 낸 이후 2개월 가량의 시간이 소요됐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법상 요건 심사라는 절차가 진행되는데, 통상 2개월 정도 소요되나 특이 쟁점 사항이 발생할 경우 심사 기간은 더 길어질 수 있다”면서 “심사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변수가 발생될 경우도 있는 만큼 정확한 시기는 확정지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키움증권이 올해 안으로 금융위의 종투사 지정 의결이 완료될 경우 하나금융투자에 이어 9번째 종투사 지정 증권사가 된다. 이에 따라 기업 신용공여 업무와 헤지펀드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라임브로커 서비스(PBS)를 할 수 있다. 특히 신용공여 한도가 자기자본 100%에서 200%에서 늘어나게 된다.
 
추가로 키움증권이 자기자본을 추가 확충해 4조원이 넘는 초대형 투자은행(IB)로 도약하게 되면 발행어음으로 조달한 대규모 자금을 인수금융·중견기업대출 등 기업금융, 메자닌·상장전 지분·해외부동산 등 더욱 다양하게 투자할 수 있다.
 
신송희 기자 shw1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신송희

안녕하세요 증권부 신송희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