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테슬라 등 거품주, 닷컴버블과 비슷”
과열 종목 주가 흐름·투자 행태 유사…"시장 충격은 덜할 것"
입력 : 2021-06-18 10:08:00 수정 : 2021-06-18 10:08:00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테슬라를 비롯한 전기차, 청정에너지, 대마초 관련주 등 유행하는 주식 종목들이 1999∼2000년 '닷컴버블' 때와 비슷한 양상을 보인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17일(현지시간) WSJ는 WSJ은 과열 종목들의 주가 흐름과 시기, 투자자들의 행태가 매우 유사하다고 지적했다. 당시 투자자들의 매수 광풍에 나스닥 지수가 1999년 9월부터 2000년 3월 최고점까지 83% 폭등했는데, 그 폭이 최근 '핫한' 분야 상장지수펀드(ETF)들의 상승률과 비슷하다는 것이다.
 
지난해 9월부터 올해 최고점을 찍을 때까지 인베스코 태양광 ETF는 88%, 블랙록 글로벌 청정에너지 ETF는 81%, 아크 이노베이션 ETF는 70% 각각 급등했다. 닷컴버블을 주도하던 시스코는 1999년 9월부터 이듬해 최고점까지 133% 폭등한 것과 테슬라가 작년 9월부터 최고점까지 110% 치솟은 것도 비슷하다.
 
최고점에서 6월 중순 현재까지의 하강 곡선도 유사한 모습이다. 올해 2∼3월 정점에 달한 전기차와 청정에너지 등 유행 종목들은 이후 최근까지 4분의 1에서 3분의 1가량 손실을 냈는데 지난 2000년 나스닥도 비슷한 기간에 4분의 1 하락했다고 WSJ은 전했다.
 
2000년 당시 기업공개(IPO) 열풍과 최근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 붐도 닮았다고 WSJ는 보도했다.
 
하지만 거품의 붕괴가 시장 전반에 미치는 영향에는 상당한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WSJ은 지금은 거품이 2000년 때만큼 광범위하게 퍼지지 않았다며 청정에너지, 전기차, 대마초 관련주와 비트코인까지 함께 무너지더라도 소비자들이 돈을 덜 잃을 것으로 분석했다. 2000년 나스닥의 버블이 최고조에 달했을 때 S&P500 전체 시총의 거의 절반을 차지했지만, 현재 전기차·청정 에너지·대마초 관련주들이 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훨씬 적기 때문이다.
 
해당 종목 기업들이 유치한 투자금과 고용 규모 등도 2000년 닷컴 기업들에 미치지 못한다. 또 20년 전보다 훨씬 낮은 금리 수준도 현재 증시를 지탱하는 원동력인 점도 한몫한다. 이에 WSJ은 지난 9개월간 닷컴버블과 비슷한 흐름을 보인 현상들이 2009년 금융위기 이후 여러 차례 나타난 '미니 버블' 정도에 불과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