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주택개발 공모리츠 사업자 모집
건설사·금융사 컨소만 참가 가능…주식 공모 비중 확대
입력 : 2021-06-14 08:44:29 수정 : 2021-06-14 08:44:29
한국토지주택공사(LH) CI. 사진/LH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주택개발 공모리츠’의 민간사업자를 모집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모집 대상 지역은 인천검단 AB21-1블록과 부천괴안 B2블록 공동주택용지로, 이들을 패키지로 공모한다. 검단은 면적 2만8226㎡에 공급금액은 968억원이며, 부천은 면적 7500㎡, 공급금액 596억언이다.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참가의향서를 받고, 9월6일 사업신청서를 접수받아 9월 중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다. 10월에는 리츠를 설립하고 내년 7월 주식 공모 및 착공·분양하며 2026년 1월 리츠 청산 예정이다.
 
민간사업자는 금융사, 건설사 각각 2개 이하의 업체로 구성된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모 신청해야 하며, 공모 조건 등 세부 내용은 LH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주택개발 공모리츠는 기존 주택개발리츠에 주식공모 확대를 통해 국민과 개발이익을 공유하는 사업이다.
 
건설사·금융사 컨소시엄으로 구성된 민간사업자가 리츠를 설립하고, 리츠에서 LH 공동주택용지를 매입해 주택을 건설 및 분양하는 주택개발리츠의 기본 사업구조를 유지하되, 리츠의 자본조달 과정에서 국민을 대상으로 한 주식 공모 비중을 확대해 국민이 리츠 사업의 주주로 참여하고 배당금을 지급받는 방식이다.
 
LH는 민간사업자 선정, 토지공급 등을 담당하고, 민간사업자는 리츠 설립, 자금조달, 주식공모, 설계·시공·분양 업무 등을 수행한다.
 
LH는 민간사업자 제안서 평가 시 공모주 비율 등의 평가 비중을 높여 주식공모 확대를 유도할 계획이다.
 
LH는 리츠의 자본금을 총사업비의 6~10% 수준에서 10%~15%로, 주식공모 비중을 자본금의 30%에서 최대 40%까지 확대하고 통상 5.2%의 배당수익률을 6~9%로 높인 공모 계획을 제시했다.
 
자본금 비율, 공모주 비율, 배당수익률을 높게 제시할수록 해당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하며, 국민 누구나 주주로 참여할 수 있게 ‘공모주 균등방식 배정비율(70)’을 평가하는 등 주식공모 계획 평가비중을 기존 20점에서 380점으로 대폭 높였다.
 
LH 관계자는 “주택개발 공모사업은 국민에게 부동산간접 투자 기회를 제공하는 의미 있는 사업”이라며 “수도권 공동주택용지의 인기가 높아 많은 건설사와 금융사에서 참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