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눈)올림픽 정신에 부합 않는 '일 독도 표기'
입력 : 2021-06-07 06:00:00 수정 : 2021-06-07 06:00:00
일본이 도쿄올림픽위원회 홈페이지에 독도를 자국 땅이라고 표기한 것에 대한 논란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에 공식 항의하며 시정을 요구하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중재를 촉구하고 나섰지만 달라진 게 없다. 오히려 일본 관방장관은 "독도는 일본 고유 땅"이라며 독도 침탈 야욕을 노골화하고 있다.
 
일본이 우리 정부의 시정 요구를 거부하고 있는 이유는 명백하다. 독도 분쟁화를 노리고 있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 3월 독도는 일본 땅이라고 표기돼 있는 고교 1학년생 역사교과서 30종 중 대부분을 검정·통과시켰다. 이번 독도 표기 문제도 그 연장선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행보가 이러할수록 우리의 대응은 차분하고 세심하게 가야 한다. 이러한 때야말로 정도를 걷는 것이 필요하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우리 정부는 IOC의 권고에 따라 한반도기에 독도를 표기하지 않았다. 독도가 명백한 우리나라 영토이지만 스포츠 행사에 정치외교적 논란을 일으키면 안된다는 IOC의 요구를 수용한 것이다. '어떠한 정치, 종교, 인종 차별에 관한 시위, 선전활동도 금지한다'는 올림픽 헌장의 내용처럼 정치적 중립을 우선시한다는 명분은 그 어느 나라도 어길 수 없다.
 
2012년 런던올림픽 때가 생각난다. 한국의 박종우 선수는 일본과의 축구 3-4위전에서 골 세리머니를 하며 관중석에서 건네 준 축구 팬의 응원 도구를 펼쳐 들었다. '독도는 우리 땅'이라고 적힌 플래카드였다. IOC는 당시 올림픽에서 정치적 의사를 표시했다며, 그 행위가 돌발적으로 일어났다는 해명에도 엄격하게 책임을 물었다. 이 역시 IOC가 정치적 중립의 원칙을 강조했기 때문이다.
 
이랬던 IOC가 지금은 다르다. 정부의 중재 요청에도 침묵하고 있다. IOC는 당장 일본 정부에 권고 조치를 취해야 한다. IOC가 여태껏 그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면 명백한 책임 회피다. 노골적으로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기한 일본의 행위에 아무 말도 못 하는 IOC가 과연 올림픽 이끌 주체인지도 의문이 든다. IOC가 공정과 공평을 토대로 한 올림픽 정신에 부합하는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는가.
 
IOC의 이러한 움직임에도 지금은 올림픽 불참 보다 IOC를 통한 외교적 노력이 더욱 절실한 때다. 평창올림픽 당시 우리의 선례가 있으니 계속해서 IOC에 요구해야 한다. IOC는 지금이라도 올림픽 정신으로 돌아와야 한다. 일본 정부도 마찬가지다. 올림픽 주최국으로서 미래의 한일관계를 위해서라도 2018년 평창올림픽의 선례를 따라주길 기대한다.
 
박주용 정치부 기자(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