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1분기 순익 1265억…역대급 실적
입력 : 2021-05-13 13:23:34 수정 : 2021-05-13 13:23:34
[뉴스토마토 권유승 기자] 현대해상(001450)이 손해율과 사업비율 개선으로 1분기 사상 최다 실적을 기록했다.  
 
현대해상은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41% 증가한 1265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897억원으로 43.1% 늘었다. 매출액은 3조4709억원에서 3조7082억원으로 6.8% 증가했다.
 
현대해상 관계자는 "일반·장기·자동차 전 보종의 손해율과 사업비율 모두 전년동기 대비 개선되면서 순익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일반보험은 큰 고액사고 없이 합산비율이 약 7%p 개선됐다. 자동차보험은 요율 인상 효과 지속 및 CM채널 고성장에 따른 사업비율 하락으로 합산비율 96.5%를 달성하며 보험영업이익을 시현했다. 장기위험손해율도 2.3%p 개선됐다. 위험보험료가 전년 대비 12.9% 증가한 영향이다. 
 
사업비율은 모집수수료 개선에 따른 영업사업비 집행규모 안정화로 전년대비 0.7%p 개선됐다. 장기인보험 신계약이 전년 대비 10.9% 늘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괄목할만한 성적이라는 평가다.
 
현대해상 관계자는 "당분간 자동차 합산비율은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며 견조한 신계약 성장추세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대해상 광화문 본사 전경. 사진/현대해상
권유승 기자 kys@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유승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