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7월부터 새로운 거리두기 개편안 적용"
5인 이상 집합금지 완화 신중…접종속도·확진자수 관건
입력 : 2021-05-12 17:39:04 수정 : 2021-05-12 17:39:04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상반기까지 고령자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마무리 짓고, 오는 7월부터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적용할 방침이다. 다만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는 당분간 유지할 전망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2일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 3월 공청회 등을 통해 공개한 거리두기 개편안을 근간으로 수정·보완된 내용을 7월부터 적용할 예정"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윤 반장은 "경북의 군 단위 지역 등에서는 개편된 거리두기를 적용 중"이라며 "시범 적용에서 나타난 문제와 효과성을 살펴보고 관련 협회와 단체, 지자체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7월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개편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새로운 거리두기 개편안 적용 시점을 오는 7월로 잡은 이유는 6월 말까지 코로나19 고위험군과 고령층에 대한 1차 혹은 2차 접종이 대부분 마무리되기 때문이라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윤 반장은 "고령층에 대한 백신 접종이 이뤄지면 우리 사회에 감염 취약 계층에 대해 상당 부분 일차적인 면역이 형성될 것"이라며 "그 후에는 사실상 현재 기준보다 (단계 격상 기준이) 조금 더 완화된 새 개편안을 적용할 수도 있겠다는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5인 이상 집합금지 완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재 백신을 얼마만큼 차질없이 접종하느냐, 환자 수를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느냐가 가장 최우선"이라며 "이 부분들이 이뤄져야 좀 더 완화된 조치들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6월 말까지 일평균 확진자 수가 1000명 이내로 유지될 경우 현행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조정하고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를 적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윤 반장은 "1000명을 기준으로 제시한 것은 그 이상으로 넘어서지 않도록 하겠다는 최대치를 말한 것"이라며 "정부의 목표는 국민 1300만명 이상에 대한 백신 접종이 달성되는 6월까지 (하루 확진자 수가) 1000명 이상을 넘지 않도록 방역과 예방접종에 집중하면서 관리하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정부가 오는 7월부터 새로운 거리두기 개편안을 적용하겠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패스트푸드점 테이블에 거리 두기 안내문이 붙어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