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백신 맞으러 외국 원정…나라가 한심"
포스트 코로나 세미나 참석…접종 고민 상황 비판
입력 : 2021-05-12 12:41:03 수정 : 2021-05-12 12:41:03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코로나19 백신 수급 불안과 관련해 "백신을 맞으러 외국 원정을 가야겠다는 이야기까지 나오니 나라가 얼마나 한심한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 대행은 12일 국회에서 여의도연구원·정책위 주최로 열린 '포스트 코로나 2021, 위기와 도약' 세미나에서 "(정부가) 아스트라제네카 안전성 논란의 인과관계 증명을 피해자에 미루니 백신 접종을 해야 하느냐, 마느냐의 선택으로 고민하는 상황까지 전개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11월 집단면역 달성 목표를 앞당기겠다고 한 데 대해 "아무 근거 없는 자신감을 내놔서 국민에게 희망 고문을 하고 있다"며 "우리가 현재 방역을 유지하는 건 국민의 자발적 협조와 자원봉사자, 공무원들의 헌신이고 선진 의료 시스템을 가진 덕분인데 정부가 잘한 것인 양 공치사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그는 "백신 구매를 위해 여야가 함께 공조하자고 하는데도 정부·여당은 아무런 소식이 없다"며 "앞으로 생길 수 있는 감염병 팬데믹에서 보건의료정책을 어떻게 개선하고 보강할지 지혜를 모아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세미나를 주최한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은 "의학적으로 검증된 백신 확보가 안 되면서 접종이 늦어지고 있다"며 "그동안 코로나 방역 결실을 K-방역으로 지나치게 홍보하면서 백신 접종을 정치화했지만 백신 접종에 대한 판단은 의학 전문가에게 맡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2일포스트코로나 관련 세미나에서 "백신을 맞으러 외국 원정을 가야겠다는 이야기까지 나오니 나라가 얼마나 한심한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