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이동약자 특화 '레이' 차량 20대 기증
"다양한 교통약자 도움 방안 마련 지속"
입력 : 2021-05-11 16:02:02 수정 : 2021-05-11 16:02:02
[뉴스토마토 조재훈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이동약자에 특화된 레이 차량 20대를 기증했다. 이는 '더불어 함께하는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Mobility Solution Provider)’이 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기아 레이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은 11일 서울시 마포구 소재 문화비축기지 문화마당에서 서울시 김선순 복지정책실장,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상균 사무총장, 현대차그룹 이병훈 상무 등 행사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동약자 모빌리티 공헌사업'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를 통해 전달되는 기아(000270) 레이 복지 차량은 총 20대, 5억원 규모로 각각 10대씩 서울시 장애인복지시설협회와 한국노인복지중앙회에 기증될 예정이다.
 
특히 교통 약자들의 이동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돕게 될 레이 복지차량은 현대차그룹이 육성한 사회적기업 이지무브가 개발한 차량으로 휠체어 탑승자에게 최적화된 설계를 갖췄다.
 
해당 차량들은 기증 기관별 자체 심사에 따라 선발된 최종 수혜기관 및 이동약자들에게 전달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지난 2014년부터 이어온 교통 약자를 위한 지원 사업은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을 위한 현대차그룹 활동의 연장선"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지고 우리 사회의 교통 약자들을 돕기 위한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재훈 기자 cjh125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재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