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찾은 문승욱 "환경·사회·지배구조 기업경영 확산해야"
물류센터 현장 방문해 방역수칙 준수 당부
'위기 극복' 디지털 혁신의 중요성도 강조
"환경·안전 고려한 기업경영에 지원할 것"
입력 : 2021-05-09 12:36:09 수정 : 2021-05-09 12:36:09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취임 직후 반도체·유통·물류업체 현장을 잇따라 방문하는 등 현장 중심의 정책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마켓컬리를 찾은 문승욱 장관은 위기 극복을 위한 디지털 혁신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등 환경·안전을 고려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기업경영의 확산을 당부했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9일 마켓컬리 김포 유통물류센터를 방문해 업계의 코로나19 방역 관리 상황을 살펴보고 현장의견을 청취했다.
 
방역 고위험사업장인 마켓컬리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지난해 6월부터 출입구 전신 소독기 설치, 근로자 1인 1개 마스크 일일 지급, 작업자 장갑 착용 등 강화된 자체 방역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문승욱 장관은 방역 현장 점검에서 "철저한 방역관리는 경제 활력과 일상생활을 빠르게 회복하는 원동력"이라며 "유통물류산업은 국민 생활현장과 직결되어 있어 각별한 책임감을 갖고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가 늘고,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홈코노미(home+economy)가 확산되는 가운데 유통현장에서도 데이터와 신기술을 활용한 혁신서비스가 나오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가 지속 성장하고 발전해 가기 위해서는 혁신 기업과 서비스가 끊임없이 출현하고 만들어 지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부도 유통산업의 디지털 혁신과 함께 환경·안전을 고려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기업경영이 확산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문 장관은 "혁신과 함께 유통산업의 가장 중요한 과제는 상생”이라며 “위기 극복과 동반 성장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9일 마켓컬리 김포 유통물류센터를 방문해 코로나19 방역 현장을 점검하고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사진은 문승욱 산업부 장관.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