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현대서울' 효과…현대백화점, 1분기 영업익 336%↑
입력 : 2021-05-06 17:11:43 수정 : 2021-05-06 17:11:43
더현대서울 내부 전경. 사진/뉴스토마토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현대백화점(069960)은 올해 1분기 연결 기준으로 649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린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6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6% 늘어난 수치다. 
 
매출액은 683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가 늘었다. 순이익은 558억원으로 133%가 늘었다.
 
부문별로 보면 백화점 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각각 26.7%, 122.3% 증가한 4974억원, 760억원이었다. 현대백화점은 "더현대서울, 대전점, 스페이스원 등 신규점을 열었고, 코로나19 영향을 받은 상품군의 점진적인 소비 회복 효과로 매출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면세점 부문 매출액과 영업손실은 각 2153억원, 112억원이었다. 매출은 1년 전보다 169.3% 증가했으며, 영업손실은 작년 같은 기간 194억원에서 82억원 줄였다. 현대백화점은 "동대문점, 공항점 등 신규 매장이 문을 열었고, 수입 화장품 매출 비중 증가 등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개선됐다"라고 설명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