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미, 북미대화 시도 긍정적"
바이든, 대북 접촉 시도했지만 북 무응답…"북 태도 지켜봐야"
입력 : 2021-05-06 12:35:49 수정 : 2021-05-06 12:35:49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통일부는 6일 미국이 새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북한에 설명하기 위해 추가 접촉을 시도했다는 외신 보도와 관련해 북미대화 시도에 나섰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북한에 전달하고자 추가로 대북 접촉을 시도했지만 북한이 반응이 없었다는 보도에 대한 입장을 묻자 "미국이 재검토 결과를 발표하고 북미 대화 복원, 조기 관여 시도 등을 하고 있는 것은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의 새 대북정책과 관련해 "검토 결과가 소개된 지 1주일이 채 지나지 않아 북한의 태도, 입장은 지금 단계에서 예단하기보다는 조금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북미 접촉, 당사자 관여들이 조기에 이뤄지길 바란다는 게 정부가 가진 기본적 입장"이라며 "대북 정책의 구체적인 내용은 기본적으로 미국이 설명할 사안으로, 적절한 방식과 계기를 통해 설명해 나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워싱턴포스트는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고위당국자들을 인용해 미국이 새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전달하기 위해 두 번째 접촉 시도를 했지만 북한이 응답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정부는 새 대북정책과 관련해 지난달 말 어느 정도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지난 2일 강경한 방향의 대미 담화 두 건을 발표한 이후 추가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에는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날 리설주 여사와 함께 군인가족예술소조 공연을 관람했다고 보도했다.
 
통일부는 6일 미국의 북미대화 시도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사진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이 전날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 참석한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