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난해 12월보다 치명률·위중증률 감소"
3차 유행 이후 위중증 환자, 사망자 모두 감소
요양시설 선제검사와 예방접종, 중환자 병상 확보 등 요인 작용
6월까지 1200만명 예방접종 목표
입력 : 2021-04-23 11:36:11 수정 : 2021-04-23 11:36:11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정부가 지난해 12월 코로나19 3차 유행 이후의 중증도 추이를 분석한 결과, 위중증환자와 사망자 수가 모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요양시설 등의 선제검사와 고령층 예방접종, 중환자 치료병상 확보 등이 주된 감소 요인으로 분석됐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해 3차 유행 이후의 중증도 추이를 분석한 결과 위중증환자와 사망자 수는 감소했고, 중증환자 치료를 위한 의료체계 여력도 안정적인 상황"이라고 밝혔다.
 
전체 환자 중 위중증 환자 비율은 지난해 12월 3.3% 올해 1월 2.5%, 2월 2.3%, 3월 1.6%로 점차 감소했다. 치명률도 지난해 12월 2.7%, 올해 1월 1.4%, 2월 1.3%, 3월 0.5%로 줄었다.
 
감소 현상에 대해 윤태호 반장은 "요양병원, 요양시설 등의 선제검사, 고령층·취약계층 예방접종 등으로 중증환자 발생이 줄어들고, 중환자 치료병상 확보를 통해 적기에 중환자에 대한 치료가 이뤄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중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병상은 766개, 즉시 사용 가능한 병상은 590병상이다.
 
윤 반장은 "6월까지 65세 이상 어르신, 취약계층 등 1200만 명에 대한 접종이 완료되면 위중증률과 치명률은 더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중환자 발생 비율이 2% 이하로 하락하게 되면 현재 의료체계로 하루 2000명의 환자가 발생하더라도 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3일 정부는 코로나19 3차 유행 이후의 중증도 추이를 분석한 결과 위중증환자와 사망자 수가 모두 감소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