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플라스틱, 중국에 전기차·수소차 향 소재 솔루션 제시
엔지니어링플라스틱 공급 확대로 성장 박차
입력 : 2021-04-14 11:13:28 수정 : 2021-04-14 11:13:28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코오롱플라스틱(138490)이 중국에 친환경 폴리옥시메틸렌(POM)을 비롯해 전기차 및 수소차 향 핵심 소재의 솔루션을 제시했다. 
 
코오롱플라스틱이 13일 중국 선전에서 열린 ‘차이나플라스 2021'에 참가한 가운데 관람객들이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사진/코오롱
 
14일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코오롱플라스틱은 전날 중국 선전에서 개최된 ‘차이나플라스 2021' 전시회에 참가해 전기차·수소차 향 핵심 소재 솔루션과 배터리 모듈용 소재, 고전압 충전이 가능한 고성능 소재 등 전기차의 핵심부품들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차이나플라스 2021은 아시아 최대, 글로벌 2대 플라스틱 및 고무 산업 전시회다. 올해는 전날부터 16일까지 중국 선전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새로운 시대, 새로운 잠재력, 지속가능성을 위한 혁신’을 주제로 약 3600여 기업들이 참가한다. 전시회는 신제품 출시 동향 및 시장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 경량화를 위한 솔루션도 선보였다. 금속을 대체하는 강한 특수 소재로 자동차 계기판 부분을 지탱하는 전기차용 카울크로스빔을 구현해 전시 중이며 화재 위험에 대응할 수 있는 특수 난연 소재, 전기적 특성에 대응하는 절연 소재들도 소개됐다.
 
미래 전기차는 기계 부품보다 전장부품의 구성이 늘어나는 만큼 코오롱플라스틱은 전자제어장치(ECU)용 소재 개발에도 주력하고 있다. 현재 가상제품개발(VPD) 프로그램을 통해 전기신호의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는 고속전송커넥터를 선보였고 향후 전장부품 분야에서 소재 영역을 넘어 선제적 기술솔루션을 제시해 나갈 예정이다.
 
코오롱플라스틱만의 기술력으로 개발한 특화된 제품들도 선보였다. 초고전압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는 소재, 고온다습한 환경에서도 변색이나 성능 저하가 거의 없는 내가수분해 소재가 대표적이다. 금속보다 높은 강성을 가지면서도 표면이 아름다운 유리섬유 고함량 소재와 도장공정이 필요 없고 친환경 트렌드에 부합하는 무도장 소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스페셜티 제품들이 소개됐다.
 
코오롱플라스틱의 POM은 충격에 강하고 마모가 적고 환경 유해 물질인 포름알데히드가 거의 방출되지 않는 세계 최고 수준의 저취(LO)특성을 자랑하고 있다. 가공과정은 물론 완성제품에서도 유해 물질이 거의 방출되지 않는 친환경 POM은 자동차 및 가전 부품, 생활용품에 적용된 다양한 제품들로 전시회장을 장식했다.
 
방민수 코오롱플라스틱 대표는 “이번 전시를 통해 전기차 및 수소차 플랫폼용 부품 모듈에 적용된 소재 어플리케이션들과 경량화 소재, 친환경 소재 등 코오롱플라스틱의 기술력이 담긴 다양한 제품들을 알리고 있다”며 “세계 최고의 생산기술로 엔지니어링플라스틱 제품을 지속적으로 공급 확대해 성장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