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해명, 진화와 이혼설 종지부 “하나씩 고쳐가겠다”
입력 : 2021-02-28 00:45:47 수정 : 2021-02-28 00:45:47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진화와의 이혼설에 대해 해명하며 종지부를 찍었다.
 
한 매체는 최근 함소원과 진화의 관계가 최근 급속도로 악화돼 결별을 결정했으며 진화가 실제 출국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함소원은 SNS를 통해 침묵, 오늘은 아무 말도 안하고 싶다고 짧은 심경 글을 남겼다. 무분별한 보도 및 추측성 댓글이 이어지자 함소원은이제 그만해 달라고 호소를 했다.
 
이후 함소원은 26SNS를 통해 “가족이 되어가는 과정 같다. 저는 이 가정을 지켜낼 것이다. 너무 사랑했기에 나이도, 사람들의 시선도, 국경도, 그 어떤 장애물도 없다고 생각했다. 저를 믿고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함소원은 진화와의 관계가 건재함을 알리려는 듯 진화와 입맞춤을 하는 모습, 가족들과 함께 웃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글을 게재한 뒤 함소원은 SNS 라이브 방송을 켠 뒤 직접 이혼설에 대해 해명을 했다. 그는 미소를 지으며 “2000분이 들어왔다. 이번 일로 진화를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됐다. 나도 인간인지라 실수가 많이 한다어떻게 사람이 다 완벽할 수 있겠나. 이해해주시고 예쁘게 봐 달라. 하나씩 고쳐 가겠다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또한 함소원은 이혼설을 해명하면서 내가 더 이해 했어야 하는데 남편에게 더 잘 해야겠다내가 다그치지 않으면 된다는 걸 알았다고 밝혔다.
 
함소원이 해명을 한 가운데 남편 진화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딸 혜정이를 안고 있는 사진과 함께 다시 시작, 다시 노력. 아빠라는 글을 게재해 파경설을 종식시켰다.
 
함소원은 지난 2018년 초 한국과 중국에서 진화와 혼인 신고를 마치고 부부가 됐다. 당시 1976년생인 함소원은 18세 나이가 어린 1994년생 진화와 결혼해 주목을 받았다. 두 사람은 그 해 결혼 결혼식을 올렸으며 12월 딸을 출산했다.
 
이후 두 사람은 TV조선아내의 맛에 출연해 다시 한 번 주목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함소원의 시부모도 방송에 출연해 국내에서 많은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방송에 출연하면서 대중의 관심이 집중되면서 온갖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함소원 해명.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