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와이 사과, 라디오 무성의 태도 논란에 “진심 다해 사과”
입력 : 2021-01-17 10:24:25 수정 : 2021-01-17 10:24:25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래퍼 비와이와 쿤디판다가 라디오 생방송 중 무성의한 태도 논란에 대해 사과를 했다.
 
비와이와 쿤디판다의 소속사 데자부그룹은 16저희 데자부그룹의 소속 아티스트 비와이, 쿤디판다가 지난 15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의 본인 등판 프로그램에 출연해 적합하지 못한 태도로 청취자 여러분께 불편함을 드렸다. 진심을 다해 사과를 한다방송을 이끌어 나가시는 DAY6의 영케이님과 모든 제작진 분, 팬 분들을 포함한 모든 청취자 여러분께서 겪으셨을 불편함에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방송 내용을 모든 아티스트와 모든 직원이 전부 직접 다시 한 번 확인하고 청취자 분들께서 느끼셨을 불편함에 대해 반성하는 마음으로 고찰했다잘못된 점, 반성할 점을 깊이 이해할 수 있었고 개선해야 할 일이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송 제작진 분들과 DJ님 측에게 직접 연락을 취하여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해 드렸다확실하고 진실된 사과를 위해 늦게 사과의 말씀을 드리게 된 점 더불어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사과했다.
 
비와이와 쿤디판다는 15일 방송된 KBS FM ‘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에 출연했다. 생방송 중 비와이는 쿤디판다 랩 실력에 개 잘한다고 말을 했다. 이를 들은 DJ 영케이는 굉장하다고 비와이의 발언을 순화했다. 하지만 비와이는 다시 한 번 개 잘한다고 강조를 했다.
 
더구나 비와이는 청취자의 3행시 요청에 거절 의사를 내비쳤다. 더구나 생방송 중 비와의의 휴대전화 소리가 울리기도 했다. 쿤디판다 역시 자신의 곡 ‘VVS’를 들려 달라는 청취자의 요청해 가사를 까먹었다고 말했다. 또한 새해 소원으로 이름을 불러 달라는 팬의 요청에 하기 싫다고 거절을 했다. 영케이가 제안을 하자 마지 못해 팬의 이름을 불렀다.
 
비와이 사과. 사진/'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 인스타그램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