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지방광역시 아파트, 서울만큼 올랐다
부산·울산 19% 육박, 대전은 23% 껑충…“수도권 규제 풍선효과 영향”
입력 : 2021-01-16 06:00:00 수정 : 2021-01-16 06:00:00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지난해 지방광역시의 아파트 가격이 서울과 비슷한 수준의 상승률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과 대구, 대전, 울산 등의 연말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연초에 비해 10% 이상 오른 것이다. 수도권 중심의 규제에 광역시로 투자 수요가 유입한 결과로 풀이된다.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 자료를 16일 분석한 결과 지방광역시 5곳 중 4곳에서 지난해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10% 이상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상승폭이 가장 큰 곳은 대전이었다. 지난해 12월 대전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격은 3억4458만원으로, 같은 해 1월 2억7872만원보다 23.6% 뛰었다. 이는 지난해 서울 아파트의 상승률보다도 높은 수치다.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격은 19.9% 올랐다. 아울러, 대전의 이 같은 상승률은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1년 6월 이래 가장 높다. 
 
부산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격은 지난해 1월 2억8840만원에서 12월 3억4232만원으로 18.7% 올랐다. 서울의 상승률에 근접한 수준이다. 울산도 비슷한 상승폭을 나타냈다. 이 지역은 같은 기간 2억3553만원에서 2억7905만원으로 18.5% 상승했다. 부산과 울산도 대전과 마찬가지로 지난해 상승률이 통계 집계 이후 가장 높았다. 
 
대전과 부산, 울산에는 못 미치지만 대구도 적지 않은 수준으로 평균 가격이 올랐다. 대구는 지난해 1월 3억1164만원에서 12월 3억5380만원으로 13.5% 뛰었다. 대구는 2015년 이후 5년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이밖에 광주는 같은 기간 2억7985만원에서 2억9549만원으로 5.6% 상승했다. 상승폭은 다른 광역시보다 낮지만, 2019년보다는 상승폭이 커졌다. 2019년 상승률은 3.7%였다. 
 
이처럼 광역시 집값이 오른 건 수도권 중심의 규제로 투자 수요가 광역시에 흘러들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정부는 지난 6·17 대책을 내놓으면서, 수도권 대다수 지역을 규제지역으로 묶었다. 장기간 이어지는 저금리로 시중에 풀린 돈이 많은 탓에, 투자자금이 광역시 일대로 모였다는 것이다. 
 
실제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5개 광역시의 아파트 매매 거래 중 외지인 비중은 12.8%에서 최고 19.8%였다. 광역시 아파트를 산 이들 중 적어도 10명 중 1명은 외지인이었다는 것이다. 지방광역시는 낙후주택이 많아 재개발을 추진하는 곳이 다수 있는데, 시세차익을 기대한 수요가 유입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이사를 원하는 지역 내 실수요자의 갈아타기 현상도 두드러졌다는 분석이다.
 
광역시 일대의 전세가격 상승 역시 매매가를 견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이들 5개 광역시의 월간 아파트전세가격지수는 모두 1% 이상 상승했다. 울산이 3.85%로 상승률이 가장 높았고, 부산 2.49%, 대전 2.19%, 대구 1.7%, 광주 1.3% 순이었다. 하반기 들어 상반기보다 전세가격이 뛰었다. 전세가격 상승은 매매가격을 견인하는 주요 요인이다. 
 
광역시의 집값 상승은 올해도 이어질 전망이다. 대구를 제외한 나머지 4개 광역시는 모두 올해 입주물량이 전년 대비 감소하기 때문이다. 수급 불균형의 악화다. 다만 광역시 내에서도 재개발 이슈나 규제지역 지정 여부에 따라 투자 수요 유입은 편차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김성환 한국건설산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재개발 이슈가 있는 지역은 가격 상승이 나타날 것”이라면서도 “그 외에 재개발 소식이 없고 규제지역으로 묶인 곳은 투자 수요 대신 실수요자의 추격 매수 여부에 따라 집값의 방향이 달라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부산광역시에 위치한 아파트 모습. 사진/뉴시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