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우찬

내일부터 밤 9시 이후 서울 시내버스 910회 감축 운행

2020-08-30 17:22

조회수 : 1,8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오는 31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매일 오후 9시 이후 서울 지역 시내버스 운행횟수가 910회로 줄어든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수도권 지역에서 이 같은 조치를 시행한다고 30일 오후 밝혔다.
 
서울시는 시민들의 이른 귀가를 독려하고자 오는 31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매일 밤 9시 이후 시내버스를 감축 운영한다.
 
이에 따라 20개 혼잡노선, 심야버스, 마을버스를 제외한 325개 노선의 야간 운행횟수가 현행 4554회에서 3664회로 910회 줄어들다.
 
시는 또 정류소별 버스정보안내전광판과 버스 내부에 감축 운행을 안내하고, 차내 방송시스템을 활용해 사회적 거리두기 및 조기 귀가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한다.
 
시는 이와 함께 교회 집합제한 명령 이행 여부, 비대면·온라인 예배 시행 등을 집중 점검해 수칙을 준수하지 않는 시설에 집합금지 조치를 내리고, 벌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인천은 시내 고위험시설과 다중이용시설에서 집합금지·제한 명령을 준수하고 있는지 점검에 나선다.
 
인천시는 앞서 음식점, 커피전문점을 대상으로 전단지, 문자 등을 이용해 집합제한 조치를 안내해 왔다.
 
시는 또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확진자와 격리자, 시민들의 우울감, 스트레스 등 심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지원도 강화한다. 현재 22개반 88명으로 구성된 심리지원단을 34개반 114명으로 확대하고, 확진자도 심리 지원 대상에 추가한다.
 
경기도는 앞서 지난 18일부터 도내 학원과 교습소를 전수 점검해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한 대형학원 1곳을 고발했다.
 
이 외에 도내 대형학원 170곳과 대형 기숙학원 22곳에서 집합금지 조치를 시행하고 있었다.
 
경기도는 수도권 방역조치가 강화되는 이날부터 종교시설과 문화·체육·관광시설, 학원·교습소 점검을 이어나간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이우찬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