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검찰, 박원순 전 시장 피소 유출 의혹 수사 착수

서울북부지검, 관련 고발 사건 형사2부 배당

2020-08-27 18:17

조회수 : 2,26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검찰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피소 사실이 유출된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2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북부지검은 박원순 전 시장 피소 유출 의혹에 대한 공무상비밀누설 등 고발 사건을 형사2부(부장 정종화)에 배당했다. 
 
앞서 시민단체 활빈단은 지난달 14일 박 전 시장의 피고소 사실을 알린 의혹을 받는 청와대와 경찰 관계자 등을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미래를 여는 청년변호사모임과 자유대한호국단 등 단체도 같은 날 대검에 고발장을 냈다.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도 같은 달 15일 "박 시장 피소 사실은 피해자를 수사 중이던 경찰과 수사 내용을 전달받은 청와대밖에 알 수 없으므로 청와대와 경찰이 피소 사실을 박 시장에게 전달한 것이 명백하다"며 청와대·경찰 관계자를 공무상비밀누설, 증거인멸교사, 위계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수사 정보 유출과 관련한 고발 사건 총 5건을 배당받은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 이창수)는 이들 사건을 직접 수사할지, 경찰에 수사를 지휘할지에 대한 여부를 검토했으며, 지난 21일 박 전 시장 관련 변사 사건을 지휘하는 서울북부지검으로 이송했다. 서울중앙지검은 강제추행 방조 등 고발 사건에 대해서는 해당 부분 수사를 진행하는 서울지방경찰청에 수사 지휘했다.
 
검찰 관계자는 "전 서울특별시장 사망과 관련된 다수의 고발 사건에 대해 피고발인 주거지 관할, 경찰 수사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송, 수사 지휘했다"고 설명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달 16일 고한석·오성규·김주명·허영 등 역대 서울시장 비서실장과 서울시 행정1부시장 출신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을 업무상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방조,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서울청 여성청소년과는 그달 17일 고발인 조사로 이 사건에 대한 수사에 돌입했다.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회원들이 지난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의 서울시청 대응 실태 감사를 위한 국민감사청구 제출' 기자회견후 감사원에 제출할 국민감사청구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