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의료계 2차 총파업 돌입, 26~28일 '비대면' 진행

코로나19 재확산 고려해 유튜브 채널 생중계

2020-08-25 17:51

조회수 : 2,28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을 놓고 대립각을 세워온 정부와 의료계가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서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예정대로 제2차 전국의사 총파업에 돌입한다.
 
의협은 26일부터 시작되는 '제2차 전국 의사 총파업'을 야외 집회가 아닌 비대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총파업은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의협 유튜브 채널 'KMA-TV'를 통해 '함께 하면 희망입니다'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의협은 지난 14일 1차 총파업 때는 서울 여의도 여의대로에서 집회를 열고 생중계했지만 이번에는 코로나19 재확산을 고려해 장외 집회나 모임을 자제하기로 했다.
 
파업 첫날인 26일에는 오전 10시30분 최대집 의협 회장의 인사말과 인터뷰를 시작으로 이철호 대의원회 의장, 김동석 대한개원의협의회장, 박지현 대한전공의협의회장, 조승현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장의 인터뷰가 이어진다.
 
또 표진인 정신건강의학과의원장, 서민 단국의대 교수, 박현미 재영한인의사협회장의 현안에 대한 논평이 진행될 예정이다.
 
27일에는 오전 11시부터는 박홍준 서울특별시의사회장을 비롯한 16개 광역시도의사회 회장들이 차례로 방송에 출연해 지역별 현안을 공유하고 '정부에 바란다'라는 주제로 한국 의료의 방향성을 제안한다.
 
28일에는 '4대악 의료정책 바로알기'를 주제로 한 온라인 학술대회가 열리고 오후 6시에는 범의료계 '4대악저지투쟁특별위원회의'가 기자회견을 투쟁 결의를 밝힌다.
 
김대하 의협 대변인은 "회원 개개인이 보낸 파업 지지 인증 사진과 소규모 지역별 간담회 전경을 담은 동영상을 같이 상영할 것"이라며 "전국 의사들이 함께 참여함으로써 동력 결집과 직접적인 공감대 형성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의사들이 지난 1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대한의사협회 주최로 열린 의료 4대악 정책추진 반대 전국 의사 총파업 궐기대회에 참석해 피켓을 들고 묵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