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여 "지자체 3단계 거리두기 사전점검 필요"

코로나19 저지 공동대응 요청…"이번주가 골든타임"

2020-08-25 13:02

조회수 : 1,79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해 각 지자체에 3단계 거리두기 시행을 위한 사전점검을 요청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번주가 최대 고비이자 골든타임"이라고 강조했다.
 
25일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서울·인천·경기 코로나19 긴급대책회의에서 "만일 지금과 같은 확산세가 앞으로도 계속된다면 정부는 3단계 거리두기를 고려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는 "3단계로 격상되면 사회, 경제, 개인의 일상 등 모든 것의 질적 변화를 가져오게 된다"며 "10인 이상 자리가 만들어질 수 없어 준전시와 같은 상황으로 전환될 수밖에 없다. 일상생활의 개념이 완전히 달라지게 되기 때문에 그 전에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3단계 거리두기가 시행되면 실내·외 10인 이상 모임 등이 전면 금지되며 필수 인원을 제외하고 재택근무가 의무화된다.
 
이어 "당정과 지자체는 방역에 배수진을 치고 이번주 내에 확산 방지에 전력을 다하겠다"며 "신속한 전수 검사와 함께 행정명령을 어기거나 검사를 거부할 경우 불관용의 원칙으로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수도권 내 병상 활용과 관련한 지자체 간 협력을 주문했다. 그는 "수도권이 병상을 공동으로 활용하고는 있지만 거의 임계선에 와 있는 것 같다. 환자가 계속 늘어나면 중환자 병실 여유분이 줄어들고 일반 병실을 추가 투입해야 할지도 모르겠다. 생활치료센터 확보도 서로 품앗이해야 될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각 지자체에 3단계 거리두기 시행 전 사전점검을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자체별로 3단계 시행에 필요한 사안을 사전 점검해야 한다"며 "3단계로 격상됐을 때 시행착오가 없도록 선제적으로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서울시는 3단계로 가는 최악의 상황을 막기 위해 어제부터 위험도가 높아 집합제한 명령이 내려진 12개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실시하는 등 강력 대책을 실시하고 마스크 사용을 의무화하는 등 강도 높은 대책을 다각도록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서 권한대행은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반사회적 방역 방해 행위에는 법적 조치도 불사하겠다"며 "사랑제일교회와 8·15 집회가 집단감염의 불씨가 되고 있는 만큼 타 시·도와 공동 대응해나가겠다"고 말했다.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서울·인천·경기 코로나19 긴급대책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