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정부·의협 입장차 평행선, 26일 총파업 예정대로

복지부·의협 간 합의안 마련 실무협의 착수

2020-08-24 17:30

조회수 : 1,86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와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오는 26일 예고된 의료계 총파업을 앞두고 2차 대화에 나섰지만 결국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새 의료정책을 두고 양측의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면서 당분간 의료계의 집단행동도 계속될 전망이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최대집 의협 회장은 24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만나 각자의 의견을 나눴다.
 
정 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의협이 집단 휴진을 강행하면 환자는 두려워하고 국민은 불안해 할 것"이라며 "보건의료 현안정책에 대해 의료계와 열린 자세로 진지하게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면담은 1시간 10분가량 진행된 후 끝이 났다. 면담 직후 박 장관은 기자들과 만나 "이른 시일 안에 이 사태를 해결하고자 하는 데 마음이 통한 것 같다"며 "집단행동을 풀 수 있는 방향으로 노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허심탄회하게, 진정성 있게 현재 핵심 의제들에 대해 이야기했다"며 "파업이 걸려있기 때문에 실무선에서 어떤 형식으로 (협의 내용을) 구체화할지 두고 봐야겠다"고 말했다.
 
다만 최 회장은 '파업 예고한 상황은 변한 게 없는 거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아직 견해차가 좁혀진 게 없다"고 답했다.
 
다행히 정부와 의협은 이번 면담을 통해 국내 코로나19 상황 극복과 대화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정부는 진료현장 정상화를 목표로 복지부와 의협 간 합의안을 마련하기 위한 실무협의에 즉시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비대면 진료육성 등 네 가지 의료 정책을 '4대악'으로 규정하고 정부에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의협을 중심으로 꾸려진 '범의료계 4대악 저지투쟁 특별위원회'는 오는 26~28일 제2차 총파업을 진행하고, 정부의 태도 변화가 없을시 3차 총파업까지 벌이겠다는 입장이다.
 
이와 함께 전날 정 총리는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대표단과도 긴급 면담을 진행했다. 2시간30분 동안 진행된 협상 끝에 대전협은 이날부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진료에 한에서만 참여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는 전면 복귀가 아닌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필수 인력만 진료에 참여하는 형태로 정부와 대전협은 실무 차원의 추가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등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단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