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김태흠, 통합당 원내대표 경선 불출마

"부덕의 소치로 뜻 접겠다"…주호영·권영세·이명수 3파전

2020-05-06 10:20

조회수 : 80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미래통합당 새 원내대표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김태흠(3선·충남보령·서천) 의원이 후보등록일인 6일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문자 메시지를 통해 "당의 재건과 새로운 변화를 위해 정치적인 생명을 걸고 모든 것을 다 바치겠다는 각오로 원내대표 출사표를 던졌습니다만 부덕의 소치로 이만 출마의 뜻을 접고자 한다"고 밝혔다. 당 안팎에서는 김 의원의 불출마를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을 구하는 데 난항을 겪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 의원의 중도 포기에 따라 통합당 원내대표 선거는 4파전에서 주호영(5선)·권영세(4선)·이명수(4선) 3파전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김태흠 미래통합당 의원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원내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