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한국판 뉴딜'놓고 "여야 따로 없다"vs"구체성 없어"

재난지원금 전국민 대상에 여야 평가 엇갈려

2020-04-22 18:15

조회수 : 1,14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내놓은 '한국판 뉴딜' 대책과 관련해 정부 여당은 "국가적 재난 앞에 여야가 따로 없다"며 협조를 촉구했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추가경정예산안에 '구체성'이 없다며 수정안 우선 제출을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22일 논평을 통해 "일자리 사수를 핵심으로 하는 ‘한국판 뉴딜’ 정책을 통해 50만개의 공공일자리를 만들고, 유례없는 자금을 투입해 우리경제의 골든타임 사수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라고 평가하며 "35조원 이상의 유동성 지원 방안은 기존 금융안정패키지에 더해 기업안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적 재난 앞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면서 "추경안 심사조차 야당의 벽에 막혀있는 지금 국민들의 삶은 말라갈 뿐이다. 야당은 우리 경제의 심각성을 다시 한 번 엄중히 고려해 ‘한국판 뉴딜’ 정책 시행에 적극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추경에 담긴 내용에 구체성이 없다며 수정안의 빠른 제출을 요구했다. 김재원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민주당에서 구체적으로 정부 측과 합의를 했다는 내용에 대해서 저희들은 잘 알지를 못한다"며 "민주당에서 주장하는 것은 전에 신 비목을 설치해서 다시 증액을 하자는 것이고, 그 내용의 구체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정부 측과 협의가 되었다면 하루 빨리 수정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해주시기 바란다. 그래야만 저희들이 예산을 심사할 수가 있다"고 했다.
 
김재원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안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