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WP “한국처럼 하면 미 대선 연기 필요 없어…진짜 민주주의 가르침 줘”

2020-04-16 15:04

조회수 : 3,13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워싱턴포스트(WP)가 한국의 4·15 총선을 놓고 진짜 민주주의의 가르침을 줬다고 평가했다.
 
15(현지시간) WP는 칼럼니스트 헨리 올슨의 한국은 팬데믹 상황에서 선거를 치르는 법을 보여줬다는 제목의 기고문을 실었다.
 
기고문에서 올슨은 용기 있는 한국인이 공중보건을 지키면서 어떻게 선거를 진행해야 하는지 세계에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한국처럼만 준비한다면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는 연기할 필요가 없다고 전했다.
 
투표소의 철저한 방역 체계도 소개했다. 그는 한국 총선의 투표소는 철저한 소독 과정을 거쳤으며, 담당자들은 스티커 1m 간격을 표시해 유권자가 서로의 거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또 모든 유권자에 대한 체온 검사가 이뤄졌으며 37.5도가 넘는 이들을 대상으로 한 별도의 부스도 운영됐다고 말했다. 손소독과 비닐장갑에 대한 이야기도 자세히 다뤘다.
 
15일 한 관계자가 코로나19 자가격리자들에 대한 기표소를 외부에 따로 비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올슨은 누군가는 이같은 방역 체계가 투표를 방해할 것으로 예측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틀렸다유권자 66% 이상이 투표에 나섰으며 이는 20여년 만에 최고 투표율이다고 말했다.
 
그는 여기서 오는 교훈은 명백하다우리가 지금 준비를 한다면 미국의 11월 선거는 연기할 이유가 없다. 안전한 직접 투표를 보장한다면 우편 투표 시스템으로 전환할 이유도 없다고 강조했다.
 
올슨은 미국인들은 스스로가 세계에서 가장 빛나는 민주주의 체제를 구축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한국은 이번에 진짜 민주주의가 압박 속에서 어떻게 움직여야 하는지 우리에게 가르침을 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한국이 가르친) 교훈을 익혀 행동에 착수할 때다고 당부했다.
 
15일 유권자들이 투표를 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