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안창현

chahn@etomato.com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민주당 압승 이끈 양정철 "다시 야인으로 돌아간다"

2020-04-16 09:46

조회수 : 1,34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제21대 총선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 수장으로 민주당의 압승을 이끈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6일 원장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양 원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다시 야인으로 돌아간다"며 "총선 결과가 너무 무섭고 두렵지만 당선된 분들이 국민들께 한없이 낮은 자세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국난 극복에 헌신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전했다.
 
그는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 이해찬 대표의 용기와 지혜 덕분이었다"며 "우리 당은 오래도록 그 분의 헌신적 리더십에 경의를 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를 중심으로 이인영 원내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최재성 전략기획자문위원장,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과 함께 일했던 것을 영광으로 추억하겠다"며 "더불어시민당을 이끈 최배근·우희종 교수님의 순수와 열정도 감동적이었다. 존경심을 갖게 됐다"고 언급했다.
 
양 원장은 "목표를 위해 모질게 직진만 하다 보니 당 안팎에 상처를 드린 분들도 있을 것"이라며 "정중히 머리 숙여 용서를 구한다. 지난 1년여 취재에 거의 응하지 못한 불찰 또한 양해를 구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다시 뒤안길로 가서 저녁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조용히 지내려 한다"며 "여러모로 도와주셔서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지난 2일 오후 서울 동작구 이수진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이수진 후보-민주연구원 공약이행 정책협약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