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외신들 “문재인정부 효과적 코로나19 대응으로 여당 압승”

2020-04-16 09:30

조회수 : 1,58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외신들이 세계적인 코로나19 사태 속 치러진 한국의 총선에 각별한 관심을 보이며 문재인 정부의 효과적인 코로나19 대응이 여당에 승리를 안겼다고 평가했다.
 
AP통신은 한국 유권자들은 이념, 세대, 지역적 충성도에 따라 깊이 분열돼 있지만 여론조사 결과들은 문재인 대통령과 그의 진보정당에 대한 지지가 높아지고 있음을 보여 줬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는 중국, 유럽, 북미와 비교해 현재까지 낮은 코로나19 사망률을 가능케 한 공격적인 검사·격리 프로그램에 대한 대중의 인정을 반영한다고 분석했다.
 
특히 DPA 통신은 한국이 코로나19 사태에서 모범이 됐다면서 여당의 승리는 국민이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전략을 지지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CNN 방송은 전문가들은 유권자들이 투표하러 나가는 것을 놓고 건강을 매우 우려하면서 팬데믹 동안의 총선에서 더 낮은 투표율이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투표를 앞두고 만난 유권자들은 총선을 치르기로 한 결정을 지지했다일부는 팬데믹 때문에 투표가 훨씬 더 중요해졌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위한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뉴시스
 
도이체벨레는 한국이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 중에도 마스크와 장갑 착용 의무화 등 유권자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엄격한 규칙 아래 총선을 치렀다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19 대응에 힘입어 가장 많은 의석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한국의 상대적으로 신속하고 효과적인 코로나19 대처가 문 대통령에 힘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몇 달 전까지만 해도 그는 경제성장 부진과 북한과의 평화정치로 비판받았다고 분석했다.
 
BBC 방송은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처가 총선 기간 모든 토론을 장악했었다경제 문제에 대한 두려움과 여러 부패 스캔들을 무색하게 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총선 실시가 전국에 2차 감염을 유발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지만 지금 한국은 다시 한번 팬데믹 기간 무엇이 가능한지 증명하고 있다고 높이 평가했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