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우찬

조달청, AI·블록체인 활용해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2023년까지 1320억 투입

2020-02-25 14:19

조회수 : 2,02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조달청이 인공지능(AI), 블록체인 기술 등을 적용해 나라장터(국가종합 전자조달시스템)를 전면 개편하는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사업'을 2023년까지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사업은 △사용자 지향 △최신 정보통신기술 도입 △전자조달 창구 일원화를 주요 내용으로 한다. 
 
먼저 직관적이고 최적화된 사용자 경험(UX) 기반으로 인터페이스를 개선하고, 일부 업체 심사 등 수기로 처리했던 절차도 온라인 처리로 전환한다. 또한 700여종에 달하던 전자문서 정비, 문서용량 감소 등을 통해 문서 유통량을 줄이고, 클라우드 기반으로 사용자 증가에 따른 장애·오류, 속도 저하 등 안정성 문제를 해소할 예정이다.
 
조달청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최신 정보통신기술(ICT)을 선제적으로 적용해 더욱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구상이다.
 
우선 그동안 축적해온 방대한 데이터와 AI를 활용해 지능형 입찰정보 분석, 지능형 상담, 계약위험 분석 등의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블록체인 기술도 적극 활용될 전망이다. 입찰·계약 관련 문서의 위·변조를 방지하고, 계속 활용해야 하는 서류는 블록체인에 저장해 재활용함으로써 반복 제출할 필요가 없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조달청은 각 기관의 자체 전자조달시스템을 단계적으로 나라장터로 통합해 전자조달 창구를 일원화한다. 26개 자체 조달시스템 운영기관 중 23개 기관의 시스템 통합이 목표다.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일정은 2023년까지 개통을 목표로 단계적으로 진행된다.
 
올해는 초기 분석설계(ISMP)를 통해 업무 분석설계, 정보화 요소 발굴, 자체 전자조달시스템 통합 기준 마련 등을 수행하고, 구축비 예산을 확보할 계획이다. 구축비는 총 1320억원이며, 연도별로 내년  359억원, 2022년 474억원, 2023년 487억원으로 계획돼 있다.
 
조달청은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을 위해 지난 10일 8명으로 추진단(TF)을 구성해 운영 중이다. 내년부터는 추진단을 3개과 규모로 확대해 운영할 예정이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나라장터는 공공조달의 핵심 인프라고, 많은 수요기관과 조달기업이 사용하는 만큼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최대한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특히 올해는 초기 설계분석을 하는 해인만큼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기술 발전, 사용자 요구 다변화, 혁신조달 등 공공조달의 역할 변화 등 시대의 요구에 맞는 명실상부한 차세대 시스템의 밑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무경 조달청장. 사진=뉴시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이우찬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