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서울시, 서남권 중심으로 '오래가게' 22곳 선정

인두로 펌해주는 미용실·사이폰 커피 눈길…관광 코스 개발

2019-09-03 11:01

조회수 : 1,26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시가 서남권 지역을 중심으로 오래된 가게 22곳을 추천했다.
 
서울시는 강서구·관악구·영등포구 등 서남권을 위주로 '오래가게' 22곳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오래가게는 ‘오래된 가게가 오래 가기를 바란다’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지난 2년간 모두 65곳이 뽑혔다.
 
이번에 선정된 가게는 △맨투맨양복점, 미도파꽃집, 삼우치킨센터, 상진다방, 신흥상회, 쌍마스튜디오 등 영등포구 6곳 △강서구 3곳 △관악구 3곳 △구로구 1곳, △금천구 2곳 △동작구 2곳 △강북구 2곳 △용산구 2곳 △종로구 1곳이다.
 
이번에 선정된 서남권 지역은 다방·음식점·미용실 등 주로 서민들의 생활과 밀접한 가게들이 많았다는 점이 특징이다. 전통공예 업종이 많은 종로·을지로 일대, 서점·사진관·화방 등 예술 분야가 많았던 서북권 지역과는 구별되는 지점이라는 설명이다.
 
오래가게는 개업 이래 30년 이상 운영했거나, 2대 이상 전통계승 혹은 대물림 되는 가게를 우선 대상으로 한다. 여기에 관광객이 체험할 수 있는 과거 재화나 볼거리가 남아있고, 친절도 등 고객 서비스가 우수한 가게들을 위주로 선정했다. 여기에 가게를 찾는 고객이 흥미를 느낄 만한 요소, 가게만의 재미있는 이야기나 특색 등도 추천의 주요 기준이 됐다.
 
예를 들어, 구로구 혜성미용실은 불에 달군 인두로 펌을 해주는 옛 미용 방식을 30년 동안 고수하고 있다. 영등포구 상진다방은 1970년대 모습이며, 동작구 터방내 카페에서는 사장이 직접 사이폰으로 커피를 내린다.
 
서울시는 오래가게 주변의 오래된 맛집, 산책로 등 주요 관광지를 엮어 관광 코스로 개발하고, 서울스토리 온라인플랫폼과 SNS를 통해 국내·외에 알릴 계획이다. 최근 뉴트로(새로운 복고 감성) 트렌드를 즐기는 개별여행객이 증가하는 추세라는 점이 기대 요소다.
 
또 오래가게는 개업년도와 브랜드 BI가 함께 디자인된 인증 현판을 제작·비치하게 된다. 오래가게에 애정을 가지고 응원해 달라는 취지의 인증 현판은 오는 11월쯤 각 가게에 달 예정이다.
 
2017 오래가게로 선정된 아원공방의 인증현판 모습. 사진/서울시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